Los Angeles

Clear
67.6°

2018.11.20(TUE)

Follow Us

하버드 "학생 인종 다양성 계속 고려"

서한서 기자 seo.hanseo@koreadailyny.com
서한서 기자 seo.hanseo@koreadailyny.com

[뉴욕 중앙일보] 발행 2018/07/07 미주판 2면 기사입력 2018/07/06 19:04

법무부 '소수계 우대정책 권고 철회' 대응
연방정부 아시안 차별 소송 개입 우려도
뉴욕 주립·시립대도 기존 제도 계속 유지
쿠오모, 각 대학에 다양성 방안 제출 지시

연방정부의 '소수계 우대정책(affirmative action)' 권고 지침 철회 조치에도 많은 대학들이 신입생 선발에 있어 인종 요소를 계속 고려하겠다는 입장을 밝히고 있다.

하버드대는 지난 3일 성명을 통해 "입학전형에 있어 인종을 한 요소로 계속 고려할 것"이라며 "다양한 인종의 학생들에게 교육의 기회를 부여해야 한다는 소수계 우대정책은 지난 40년간 대법원으로부터 합헌 판결을 받아왔다"고 밝혔다.

이는 법무부의 소수계 우대정책 권고 지침 철회 결정 직후 나온 하버드대의 공식 입장이다. 하버드대는 현재 입학 전형에서 아시안 지원자를 차별했다는 이유로 피소된 상태다.

이 때문에 법무부의 소수계 우대정책 권고 철회 결정은 오는 10월 시작될 정식 재판에서 하버드대에 불리하게 작용할 수 있다는 시각이 우세하다. 하지만 하버드대는 여전히 인종을 신입생 선발의 한 요소로 삼겠다는 입장을 분명히 한 것이다.

이와 관련, 연방정부가 지침 철회를 넘어 소수계 우대정책을 둘러싼 법적 다툼에도 적극 개입할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하버드대 교지 '크림슨'은 "전직 법무부 고위직에 따르면 법무부의 소수계 우대정책 권고 지침 철회는 연방정부가 아시안 차별 소송에 개입하겠다는 신호로 봐야 한다"고 보도했다.

하버드대 외에도 입학전형에서 소수계 우대정책을 계속 유지한다는 대학이 적지 않다.

앤드류 쿠오모 뉴욕주지사는 5일 뉴욕주립대(SUNY)와 시립대(CUNY) 측에 서한을 보내 "연방정부의 지시가 소수계의 교육 기회 제한으로 이어져서는 안 된다"며 앞으로도 뉴욕주 공립대학의 신입생 선발에서 소수계 우대정책을 고수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그는 "SUNY는 신입생의 45%가 소수계이고, CUNY는 76%나 된다"고 덧붙였다.

쿠오모 주지사는 SUNY와 CUNY 이사회에 재학생들의 인종적 다양성을 더 높일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해 오는 8월 15일까지 제출하라고 지시했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