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57.0°

2020.02.24(Mon)

뉴욕시 교육국, 이번엔 '문화 교육' 삐거덕

김아영 기자 kim.ahyoung@koreadailyny.com
김아영 기자 kim.ahyoung@koreadailyny.com

[뉴욕 중앙일보] 발행 2019/08/02 미주판 1면 기사입력 2019/08/01 17:38

세부사항 알려지지 않은 채
교육정책패널 만장일치 승인
교육감 또 '겉치레 행정' 지적
"학생 가치관에 간섭" 비판도

지난달 31일 뉴욕시 교육정책패널(PEP)이 시 공립교의 '문화 수용·지속 교육(CR-SE)' 시행을 결정한 가운데 교육국이 또 아시안 주민들은 무시한 채 보여주기 식 행정에 나섰다는 비판이 나오고 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31일 회의에 참석한 11명의 PEP 위원들이 CR-SE 방침을 만장일치로 승인해 리처드 카란자 뉴욕시 교육감이 추진하고 있는 '문화 교육'에 힘을 실어줬다고 1일 보도했다.

교육국에 따르면, CR-SE는 ▶학생의 다양한 인종·문화·언어·장애 등 배경을 각 학생의 강점이자 배움을 위한 자원으로 인식하고 ▶역사적으로 (혹은 당대에) 자행된 편견과 억압에 대한 비판적 의식을 조성하고 ▶역사적으로 우위를 점했던 사회·문화적 그룹을 주축으로 한 정책과 관례를 식별·중단하고 ▶개인의 신념·경험·정체성에 대한 고찰을 증진하는 면학 분위기를 조성한다는 등 원칙을 내세우고 있다.

하지만 일부 아시안 학부모들은 교육국이 애매모호한 정책을 내세워 학생들의 가치관에 영향을 주는 한편 이미 과다한 업무에 시달리는 교사들에게 더 큰 짐을 지워 교육에 해를 끼칠 것이라는 우려를 밝히고 있다.

차이나타운 회의 통역 없어

뉴욕시 교육국 '문화 수용·지지 교육' 논란

"문화적 감수성 없으면서 문화 교육 빈말"
아시안 커뮤니티는 또 뒷전 아닌지 우려


31일 회의에 참석했던 맨해튼 1학군 커뮤니티교육위원(CEC) 야틴 추는 본지와의 인터뷰에서 "문화 교육에 원론적으로는 동의하지만 교육국은 이 정책을 어떻게 시행할 것인지에 대한 세부사항을 밝히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한 예로 본인의 자녀가 다니는 학교는 중국인 학생이 대다수지만 같은 학군 소재인 인근 학교는 대다수가 히스패닉인 상황에서 이번 방침이 1학군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알 수 없다는 입장이다.

그는 "세부사항과 정책의 정당성에 대해 물었지만 교육국이 제공한 답변에서 인용한 샌프란시스코 연구사례를 보면 긍정적인 효과를 누린 집단은 히스패닉 남학생뿐이었다"고 우려를 표했다.

현재 뉴욕시 공립교육 현장에서 수학·영어 등 기본적인 교육이 잘 이뤄지지 않고 있다는 지적이 계속 되는 가운데 인종 간 격차를 실제로 줄일 수 있을지도 의문이라는 지적이다.

특히 교육국이 31일 회의를 주재하는 과정에서 문화 감수성을 보여주지도 않았다는 비판도 있었다. 추에 따르면, 31일 회의는 오후 6시부터 진행될 예정이었으나 이날 참석한 약 100명의 중국계 학부모들이 스페인어 통역은 있는데 중국어 통역은 없다는 사실에 크게 반발해 회의가 2시간 뒤인 8시에야 재개됐다. 그는 교육국이 "문화적 감수성에 대해 이야기하겠다고 연 회의에서 지역 주민의 문화에 대해서는 감수성을 보이지 못했다"고 비판했다.

뉴욕한인학부모협회(KAPAGNY·회장 최윤희) 라정미 법률 고문은 "뉴욕한인학부모협회는 아직 CR-SE에 대한 공식 입장이 없으나 (법률 고문으로서) 이를 검토할 것"이라며 "교육국이 우리 아이들에게 '옳고 그른 것'에 대해 가르치려 하고 있으며 이에 사용될 자료의 다수가 흑인·히스패닉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한다"고 우려를 밝혔다.

그는 "우리 (한인) 아이들은 백인과 같은 특권층으로 분류되는 것에 익숙해져야 하는 것인가"라고 의문을 제기하며 "CR-SE 자체를 반대하는 것은 아니지만 한인사회도 어떤 의견이 제시되고 있는지 주의를 기울여야 하며 부모들은 자녀가 독립적인 가치관을 형성할 수 있도록 도와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인 밀집지역인 베이사이드·리틀넥 지역 의원이며 뉴욕주 상원 산하 뉴욕시교육위원장으로 활동 중인 존 리우(민주·11선거구)는 "문화 수용적 접근은 학생에게 훌륭한 교육을 제공하는데 매우 중요한 부분이지만 이 정책이 다양한 아시안 등 모든 이들을 수용하길 기대한다"며 아시안 주민들의 의견을 존중해야 한다는 의견에 힘을 실었다.

◆뉴욕시 위탁 아동 모국어 못하는 가정에 배치=데일리뉴스는 1일 '베터차일드후드(A Better Childhood)' 등 시민단체들이 뉴욕시 아동보호국(ACS)을 상대로 위탁아동(foster care child)들이 모국어도 못하는 가정에 배치되거나 너무 오랜 기간 동안 위탁돼 안정적인 양육 환경을 제공받지 못한다는 소송을 제기했다고 보도했다. 매체에 따르면, 이번 소송에서 원고 측은 뉴욕시 시스템에 등록된 아동 중 절반 가량이 2년 이상 위탁아동으로 잔류하며 이로 인해 뉴욕주의 위탁아동 배치 안정 비율은 미 전역에서 48위를 기록했다고 주장했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박동익 공인 세무사

박동익 공인 세무사

HelloKTown

핫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