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0.0°

2020.07.10(Fri)

CUNY 내년 학비 320불 인상

장은주 기자 chang.eunju@koreadailyny.com
장은주 기자 chang.eunju@koreadailyny.com

[뉴욕 중앙일보] 발행 2019/12/20 미주판 1면 기사입력 2019/12/19 22:04

등록금과 건강·웰빙서비스비

뉴욕시립대(CUNY)가 내년 학비를 320달러 인상한다.

학교측은 이같은 계획을 밝히면서 이는 연간 등록금 인상분 200달러와 별도의 건강 및 웰빙 서비스비 120달러를 포함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중 건강 및 웰빙 서비스비는 2002년 이후 처음으로 추가되는 등록금 외 비용인데, 헬스센터 운영시간 확대, 정신건강 상담자 추가 채용, LGBTQ 학생에 대한 지원확대 등에 사용될 것으로 알려졌다.

등록금 인상에 대한 협의 및 승인은 18일 이사회 회의에서 이뤄졌다.

이날 회의는 등록금 인상을 반대하는 학생들이 항의하고 일부가 쫓겨나는 등 어수선한 가운데 이뤄졌다.

등록금 인상에 민감한 이유는 27만5000명 학생들 중 다수가 저소득층에 속해 있고, 이 학교의 교육 취지가 계층간 이동을 가능케하는 교육을 이민자나 서민 등에게 제공하는 데 있기 때문이다.

CUNY의 프랭크 소브리노 대변인은 성명에서 “CUNY의 평균 등록금은 전국에서 가장 낮은 수준”이라고 밝혔다. 또 풀타임 학생 세 명중 두 명은 등록금 전액 면제라는 자료를 제시하면서 등록금 인상의 불가피성을 설명했다.

CUNY는 퀸즈에 5개 캠퍼스를 포함해서 뉴욕시 전역에 25개의 캠퍼스를 운영하고 있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한청수 한의사

한청수 한의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