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78.2°

2018.11.12(MON)

Follow Us

지난해 뉴욕시 주택 압류 2009년 이후 최다 기록

김지은 기자 kim.jieun2@koreadaily.com
김지은 기자 kim.jieun2@koreadaily.com

[뉴욕 중앙일보] 발행 2018/01/11 경제 1면 기사입력 2018/01/10 17:22

2016년보다 58.5% 늘어 3306건
퀸즈 1260건·브루클린 827건 등
자메이카 지역 가장 많은 114건

지난해 뉴욕시에서 주택 압류가 2009년 이후 최고 수준으로 치솟은 것으로 조사됐다.

부동산정보 전문업체 프라퍼티샤크닷컴이 9일 발표한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뉴욕시 신규 주택 압류 건수는 전년 대비 58.5% 급증한 3306건으로 2009년 이후 8년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이는 신규 주택 압류 건수가 최저 수준으로 내려갔던 2012년(912건)과 비교하면 253% 폭증한 수치다. 뉴욕시 주택 압류는 서브프라임모기지 사태가 발생한 2008년 최고 수준(3728건)에 달했고 2009년(3360건), 2010년(2482건), 2011년(2988건)에도 높은 수준에 머무르다 2012년에 급감했다.

보로별 주택 압류 동향을 보면 퀸즈가 전년 대비 40.3% 증가한 1260건으로 전체의 38.1%를 차지해 가장 많았다. 이는 금융위기 이후 최저 수준을 기록했던 2012년(368건) 대비 4배 가까이로 늘어난 수치다. 퀸즈에서 주택 압류가 가장 많이 발생한 지역은 총 114건을 기록한 우편번호 11434의 퀸즈 자메이카.홀리스.세인트올반스가 또 다시 꼽혔다.

그 뒤를 이어 신규 주택 압류 건수가 많은 보로는 브루클린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브루클린 주택 압류 건수는 전년 대비 두 배 이상으로 급증한 827건(25%)을 기록해 2008년(460건) 이후 역대 최고 기록을 세웠다. 특히 우편번호 11236 지역이 신규 주택 압류가 가장 많았던 지역으로 조사됐다.

시에서 세 번째로 많은 신규 압류가 발생한 곳은 브롱스로 나타났다. 지난해 브롱스는 전년 대비 44.1% 증가한 650건을 기록해 2007년 이후 사상 최고 수준을 기록했다. 브롱스에서는 윌리암스브리지.베이체스터.펠햄가든을 아우르는 우편번호 10469 지역이 최다 압류 지역으로 선정됐다.

스태튼아일랜드 역시 전년 대비 133.9% 증가한 428건으로 집계돼 2008년(616건)과 2009년(439건) 이후 최고 수준을 보였다. 맨해튼은 보로 가운데 가장 적은 141건의 신규 주택 압류가 발생한 것으로 파악됐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