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55.0°

2020.04.08(Wed)

뉴욕 이민단속에 특수대원 투입

박다윤 기자 park.dayun@koreadailyny.com
박다윤 기자 park.dayun@koreadailyny.com

[뉴욕 중앙일보] 발행 2020/02/15 미주판 1면 기사입력 2020/02/14 21:33

국경지역 BORTAC 대원들
이민자보호도시들로 파견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가 ‘이민자보호도시(sanctuary cities)’를 중심으로 이민자 색출 단속을 강화한다.

14일 뉴욕타임스(NYT)는 트럼프 행정부가 뉴욕과 시카고 등 이민자보호도시에 이민세관단속국(ICE)의 단속을 장려하기 위해 국경지역의 특수대원 약 100명을 파견한다고 전했다.

파견 지역은 뉴욕시를 비롯해 뉴저지주 뉴왁·LA·시카고·샌프란시스코·아틀랜타·휴스턴·보스턴·뉴올리언스 등이며, 단속 기간은 2월부터 5월까지다.

파견되는 인력에는 SWAT 산하 ‘BORTAC(Border Patrol Tactical Unit)’이라는 국경 특수대원들이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으며, 이들은 위험이 큰 작전이나 특정 범죄자 소탕을 위해 특별 교육받은 엘리트 요원들이다. 특수대원들은 집을 침입하거나 마약·무기 밀수작전 등을 다뤘던 대원들로, 해당 인력이 투입된다면 이민자 단속이 이전보다 과격해 질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뉴욕이민자연맹 스티븐 최 사무총장은 “뉴욕시에 특수인력을 투입하는 것은 뉴욕주와 이민자들을 의도적으로 충격에 빠뜨리는 것”이라며 “진정으로 공공 안전을 생각했으면 최근 브루클린에서 발생한 ICE 공격 사건 등이 발생하지 않았을 것”이라고 꼬집었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모니카 김 재정 전문가

모니카 김 재정 전문가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