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57.0°

2020.04.06(Mon)

일본 크루즈선 미국인 300명 귀국

박다윤 기자 park.dayun@koreadailyny.com
박다윤 기자 park.dayun@koreadailyny.com

[뉴욕 중앙일보] 발행 2020/02/18 미주판 1면 기사입력 2020/02/17 16:32

캘리포니아·텍사스 도착
CDC 감독 2주 추가 격리
하선 후 14명 '양성' 반응

일본 요코하마항에 정박 중인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에 탑승했던 미국인 300여명이 전세기편으로 귀국했다.

국무부와 보건복지부는 17일 공동 성명을 통해 다이아몬드 프린세스의 자국민 승객들이 캘리포니아주 트래비스 공군기지와 텍사스주 래클랜드 공군기지에 도착했다고 전했다. 이들은 질병통제예방센터(CDC)의 감독 아래 14일간 격리 생활을 해야한다. 일본에서 약 2주간 격리 조처된 데 이어 모두 4주에 이르는 격리 생활을 거치게 되는 셈이다.

다이아몬드 프린세스호에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가 집단 발생하면서 승객들이 배에서 내리지 못한 채 열흘 이상 격리 생활을 해왔다.

크루즈선에 탑승한 미국인 380여 명 가운데 44명은 코로나19에 감염됐다. 이들은 일본 병원에서 머물면서 치료를 받게 된다. 이들은 크루즈선의 코로나19 발병이 확인된 이후 지난 5일부터 격리 생활에 들어간 바 있다.

한편, 귀국길에 오른 300여명 가운데 14명은 하네다공항을 이륙하기 이전에 코로나19 양성 반응을 보였지만, 다른 승객들과 격리조치되는 방식으로 전세기에 오른 것으로 알려졌다. 크루즈선에서 하선하고 나서야 뒤늦게 확진 판정이 나온데 따른 것이다.

국무부와 보건부는 공동 성명을 통해 300여명이 다이아몬드 프린세스에서 하선해 전세기를 타고 미국으로 돌아갈 준비를 하는 동안에 이들 14명의 '양성' 검사 결과가 통보됐다고 발표했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