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77.6°

2018.09.24(MON)

Follow Us

양키스·레드삭스도 퇴짜…오타니 모시기 애타는 MLB

박소영 기자
박소영 기자

[뉴욕 중앙일보] 발행 2017/12/05 미주판 12면 기사입력 2017/12/04 21:02

6가지 요구 답변했지만 탈락
다저스·자이언츠 등 서부 합격

투수와 타자를 겸업하는 '괴물' 오타니 쇼헤이(23.일본)가 메이저리그 진출을 앞두고 '전국구' 인기구단 뉴욕 양키스와 보스턴 레드삭스에게 퇴짜를 놨다. 아시아 선수의 경우 빅리그 구단이 선수를 선택하던 게 일반적이었으나, 오타니는 정반대로 구단들의 '슈퍼 갑'이 됐다.

브라이언 캐시먼 양키스 단장은 3일 "정말 실망스러운 결과다. 며칠 전부터 느낌이 좋지 않았는데, 오타니가 우리 구단을 면접에 초대하지 않았다"고 전했다. 보스턴글로브의 레드삭스 담당기자 피트 아브라함도 "레드삭스도 오타니 면접에 초대받지 못했다"고 트위터를 통해 전했다.

오타니는 지난 1일 포스팅(비공개 경쟁입찰)을 신청하면서 메이저리그 30개 구단에게 숙제를 냈다. '자신을 영입하려는 이유' '투수.타자로서 능력 평가' '왜 이 팀에서 행복하게 뛸 수 있는지 설명' 등 6가지 진문에 대한 답변을 영어와 일본어로 요구했다. 1차 서류전형인 셈이다.

양키스와 레드삭스를 비롯해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뉴욕 메츠.밀워키 브루어스.피츠버그 파이리츠.미네소타 트윈스.오클랜드 애슬레틱스.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탬파베이 레이스.시카고 화이트삭스.토론토 블루제이스.워싱턴 내셔널스.애틀랜타 브레이브스 등 14개 구단이 오타니로부터 외면당한 것으로 확인됐다.

서류전형에서 합격 받은 팀의 면면을 통해 오타니가 원하는 조건이 드러났다. 무엇보다 일본인들이 많이 사는 서부지역 팀이다. LA 다저스.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시애틀 매리너스.LA 에인절스.샌디에이고 파드리스.텍사스 레인저스 등이다. 오타니는 안정적이며 낯설지 않은 생활과 일본인들의 응원 속에서 미국 생활을 시작하고 싶은 것으로 보인다.

오타니는 5일부터 2차 면접전형을 시작한다. 1차를 통과한 구단들은 오타니에게 잘 보이기 위해 모든 걸 동원했다. 시애틀 구단은 다수의 소속 선수들에게 5~8일 일정을 비우라고 요청했다. 오타니 면담 때 이들을 대동하기 위해서다. 다저스 외야수 엔리케 에르난데스는 트위터에 "오타니가 다저스에 온다면 내가 포지션을 바꾸겠다. 불펜에서 공도 받아주겠다. 나는 일본인 투수 다루빗슈 유.마에다 겐타와도 매우 친하다"고 적었다. 시속 160㎞대 강속구를 던지고, 한 시즌 20개 이상의 홈런을 치는 오타니. 최종합격자 발표는 22일이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