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Partly Cloudy
68.6°

2018.09.20(THU)

Follow Us

조용필·이선희 내달 평양 무대 서나

이지영 기자
이지영 기자

[뉴욕 중앙일보] 발행 2018/03/20 미주판 4면 기사입력 2018/03/19 22:43

남한예술단 방북 공연 유력
윤도현밴드·백지영도 제안받아

왼쪽: 조용필, 오른쪽: 이선희

왼쪽: 조용필, 오른쪽: 이선희

가수 조용필과 이선희, 두 가왕(歌王)이 올봄 평양 무대에 동시에 설 가능성이 커 보인다. 남북 정상회담을 앞두고 4월 초 평양에서 열릴 예정인 남한 예술단의 북한 공연에 이들의 참여가 유력하다.

조용필의 소속사 YPC프로덕션 조재성 실장은 19일 "공연 기획사를 통해 출연 제안을 받았다"며 "20일 남북 실무접촉을 통해 공연 날짜 등이 정해지면 출연 여부를 확정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또 이선희의 소속사 후크엔터테인먼트 측은 "아직 확인이 필요한 상황이다. 정부의 공식 발표를 기다리고 있다"고 밝혔다.

두 사람은 이미 평양 공연을 통해 북한 관객들에게 인지도를 쌓은 가수들이다. 이선희는 2003년 평양 류경 정주영체육관 개관 기념 통일음악회 무대에서 'J에게'와 '아름다운 강산'을 불렀다. 'J에게'는 지난달 삼지연관현악단 중심의 북한예술단이 평창 겨울올림픽을 계기로 강릉과 서울에서 열린 공연에서 불러 화제가 되기도 한 곡이다.

조용필은 2005년 평양 류경 정주영체육관에서 단독 콘서트 '조용필 평양 2005'를 열고 '친구여' '돌아와요 부산항에' '허공' 등의 대표곡과 북한 가요 '자장가' '험난한 풍파 넘어 다시 만나네' 등을 불렀다. 당시 조용필 일행은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과 평양의 만수대의사당에서 만나 담화를 나누기도 했다.

이들 외에 윤도현밴드와 가수 백지영 등도 출연 제안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윤도현밴드 역시 2002년 'MBC 평양 특별공연'에 출연, 월드컵 응원가 '오! 필승 코리아'를 개사한 '오! 통일 코리아' 등을 부른 바 있다.

관련기사 윤상, 예술단 평양공연 감독…판문점行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