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65°

2018.09.18(TUE)

Follow Us

전국 여행객 감소, 시애틀도 예외 아냐

[시애틀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8/01/30 13:08

2017년 전국 여행객 수 4100만 명…전년 대비 4% 감소
시애틀 여행 산업도 영향…지난해 방문객 수 다소 줄어

최근 미국으로 해외여행을 오는 방문자가 줄어들고 있는 가운데 시애틀 지역도 이에 포함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카이로 라디오 진행자 데이브 로스는 이에 대해 최근 트럼프 대통령의 외국인 혐오 성향의 정책이 큰 영향을 끼친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나 ‘비짓 시애틀’(Visit Seattle) 최고경영자 탐 노워크는 “지금 여행객 감소 현상은 비단 트럼프 행정부의 행보가 이유라기보다 2015년부터 서서히 발생해온 현상”이라며 “그러나 현 행정부의 영향이 없다고 마냥 부인할 수는 없다”고 설명했다.

노워크는 또한 “현재 미국 달러의 가치가 높아진 이유도 있을 것”이라며 “그간 성장해온 해외 방문객 수가 줄어들고 있다는 것은 상당히 심각한 상황이며 현 행정부 아래에서 이를 극복할 수 있는 방안이 마련되어야 할 것”이라고 우려를 표했다.

그는 이어 “과거 오바마 정부 시절부터 해외 여행객 수는 감소 추세를 보였기 때문에 현 정부만 탓할 수는 없지만 미국 정부가 보다 많은 여행객을 유치할 수 있도록 좀 더 방문자들을 따뜻하게 환영할 수 있는 대안을 모색할 시기”라고 설명했다.

USA 투데이에 따르면 현재 미국 여행 산업 관련회사들은 방문자의 감소에 대해 크게 우려하고 있다.

지난 2017년 미국을 방문한 여행객은 총 4100만 명으로 이는 전년 대비 4%가 감소했다. 전 세계 여행자수가 2015~2017년 7.9%가 증가했지만 이 기간 동안 미국 방문자수는 13.6%에서 11.9%로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맞춰 해외 여행객들의 소비도 2017년 3.3%가 감소했다.

전미 여행협회에 따르면 2017년 해외여행객 감소로 인해 약 460만 달러의 여행수입이 줄었으며 4만 여개의 일자리가 사라졌다.

시애틀은 중국, 한국, 일본, 영국, 독일, 프랑스, 오스트렐리아, 뉴질랜드 등 여행객이 많은 국가를 대상으로 마케팅을 펼치고 있다.

아직까지 시애틀 여행 산업은 크게 영향을 받고 있진 않으나 지난해 캐나다에서 시택공항을 통해 해외여행을 하는 방문객 수는 다소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