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Mostly Cloudy
64.6°

2018.09.26(WED)

Follow Us

시애틀이 종북, 친북 전초기지?

[시애틀 중앙일보] 발행 2016/08/09 미주판 2면 기사입력 2016/08/09 11:50

유호열 민주평통 수석 부의장 시애틀서 언급
평통 시애틀 협의회, 대북 정책 특별 강연회 개최

유호열 민주 평화통일 자문회의 수석 부의장이 8일 시애틀을 방문해 180 여명의 한인 단체장들과 교민들을 초청한 자리에서 본국의 한 일간지 기사를 인용 “시애틀이 종북, 친북의 전초기지라는 보도까지 나온 것은 부끄러운 일”이라고 말했다.

유 수석 부의장은 시카고에서 열린 ‘세계 민주평통 여성지도자회의’ 참석차 미국을 방문하고 LA 등 미서부를 방문한 뒤 민주평화통일 자문회의 시애틀협의회(회장 이수잔)에서 이날 오후 6시부터 터킬라 더블트리 호텔에서 개최한 대북정책 강연 후 마지막 순서에 “시애틀에 내려서 마음에 담고 있던 말”이라며 이렇게 언급했다.

그는 “종북, 친북의 규모가 우려할 만한 단계는 아니지만 시애틀이 종북, 친북의 전초기지라는 보도까지 나온 것은 부끄러운 일”이라고 말한 뒤 “커뮤니티의 잘못된 생각이나 의견을 무관심하게 생각치 말고 적극적으로 문제 제기해 정체성을 찾아가야 후세에게 부끄럽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유 부의장의 “종북, 친북의 전초기지”라는 말은 본국의 한 일간지에 나온 말로, 기사에 따르면 ‘재단 법인 사람사는 세상 노무현 재단의 시애틀 지부’라는 홈페이지 게시판에 김일성 회고록과 북부조선 방문기가 게재 되어 있다는 것이다.

방문기는 시애틀 지역 한 부동산 업자가 재미 친북언론 ‘민족통신’ 대표 노모씨와 2014년 북한을 방문한 기록으로 북한의 김부자를 찬양하고 체제를 미화한 내용을 담고 있다. 이에 대해 노무현 재단측은 시애틀에는 노무현 재단이 설립되어 있지 않다고 밝힌 바 있다.

이에 앞서 유 부의장은 “북한은 핵을 포기하지 않을 것이다, 변화가 불가능 할 것이다, 통일은 불가능 할 것이다, 이 세가지가 잘못된 생각이라며 통천일념(한 마음으로 노력하면 하늘도 감동되어 성취할 수 있다)의 정신”을 강조했다.

또한 사드 배치 문제에 관련해 일각에서 걱정하는 중국내 한류 인기 하락과 경제적 경제적 손실에 대해 “중국의 입맛에 맞춘 한류는 더 이상 한류가 아니며 보복성 경제제재는 스스로 작은 나라임을 입증하는 것으로 쉽지 않은 일이 될 것이므로 정부를 믿고 강하게 나가야 한다”고 주장해 큰 박수와 지지를 받기도 했다.

한편 강연회 전 열린 기자 간담회에서 “평통은 차세대들의 참여를 독려하고 있으며 전세계에서 많은 2세들의 참여가 많다”고 밝히고 통일에 대해서는 “북한의 지금 체제로는 언제든지 급변할 가능성은 상존하므로 대비를 해야한다”고 말하고 “이런 급변상황에 대비 정부는 여러 방면으로 계획을 세우고 있는 것으로 안다”고 강조했다.

이어 “미국은 다른 국가와 달리 시민권자가 제약없이 평통 자문위원이 될수 있는 등 각자의 지위와 특성을 잘 살려 이 지역의 통일 공론화에 역할을 감당해 네트워킹을 강화하는데 힘써 달라”고 당부했다.유호열 평통 부의장은 고려대 정치외교학과를 졸업하고 통일연구원 연구 위원을 거쳐 고려대 북한학과 교수로 재직 중인 한반도 통일 문제 정책 전문가다.(이양우기자 (유호열 평통 수석 부회장(앞줄 왼쪽 9번째)과 이수잔 회장(8번째) 등 위원들과 참가 인사들이 함께 하고 있다.

관련기사 미시USA 회원-종북 명예훼손 승소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