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61.8°

2018.11.12(MON)

Follow Us

자율주행차 개발 분야에 반도체 기업 참여 ‘활발’

최정현 기자
최정현 기자

[샌프란시스코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7/07/25 13:34

인텔, 아우디에 핵심 칩 공급

삼성전자도 ‘PSCP’에 참여
인텔이 아우디가 새롭게 개발하고 있는 ‘2018년 아우디8 자율주행차(2018 Audi A8 Self-Driving Car)’에 자율주행 관련 핵심 칩을 공급할 것이라고 실리콘밸리 비즈니스 저널이 보도했다.

독일의 자동차 생산업체인 아우디는 이달초 3단계 자율주행차인 ‘아우디 A8’ 모델을 선보인 바 있으며, 능동적인 제어가 가능한 자동 서스펜션, 하이브리드 엔진과 새로운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을 장착했다.

3단계 자율주행차는 조건부 자율주행 단계로 운전자의 조작 없이 일정구간 자율주행이 가능하다. ADAS(Advanced Driver-Assistance System)에 따라 운전자가 직접 조정해야 하는 경우도 있지만 자동 회전, 차선 유지, 정속주행시스템이 가능하다. 테슬라의 ‘오토파일럿’이 이 단계에 해당한다.

아우디 이사회 디트마르 보겐라이터 박사의 발표에 따르면 새로운 A8 모델에는 인텔칩을 이용한 ‘The Audi AI Traffic Jam Pilot’도 장착하게 된다고 밝혔다. ‘The Audi AI Traffic Jam Pilot’은 일반도로와 고속도로 등에서 교통체증이 발생할때 운전자의 도움없이 차를 제어할 수 있도록 하는 시스템이다. 보겐라이터 박사는 “이 시스템이 자율주행차의 수준을 한단계 더 끌어올릴 것”이라며 기대감을 나타냈다.

현재 한국업체로는 아우디 자율주행차에 삼성전자가 반도체 협력 프로그램인 PSCP(Progressive Semiconductor Program)로 참여하고 있다. 삼성전자는 자동차에 탑재된 차세대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에 자체 개발 엑시노스 프로세서를 공급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한편, 4차산업의 핵심으로 분류되는 자율주행차는 삼성전자, LG 등을 비롯한 한국업체를 비롯해 인텔, 엔비디아, 벨로다인 등 세계 유수의 기업들이 자동차 회사와 협력해 부품개발에 나서고 있어 각 분야에서 향후 시장선점을 위한 뜨거운 경쟁을 펼칠 것으로 보인다.

아우디와도 협력할 것으로 보도된 인텔은 현재 BMW와도 자율주행차 개발 프로젝트에 참여하고 있으며, 라이더 센서보다 많은 사물을 감지할 수 있는 그래픽처리장치(GPU)를 생산하는 엔비디아도 아우디, 볼보와 손잡고 자율주행차 개발에 나서고 있다. 한국업체로는 삼성전자가 아우디 등과 손을 잡은 것을 비롯해 LG전자가 메르세데스 벤츠와 차세대 ADAS 카메라 공급계약을 한 것으로 보도된 바 있다.



관련기사 반도체 호황-삼성 SK하이닉스 퀄컴 도시바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