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64.1°

2018.09.23(SUN)

Follow Us

실리콘밸리 "AI 전문가 모십니다"

[샌프란시스코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7/10/24 14:25

신입사원에 연봉 50만 달러까지

AI기술 투자·자율차 경쟁가열로 인력난…"몇년 내 완화 힘들 것"

실리콘밸리 첨단기업들이 너도나도 인공지능(AI) 개발에 뛰어들면서 AI 전문가를 찾기 위한 경쟁도 치열해지고 있다.

뉴욕타임스(NYT)는 최근 업계에서 벌어지는 AI 인재 쟁탈전을 22일 조명했다.

NYT는 주요 IT(정보기술)기업에서 일하고 있거나 일자리 제안을 받았던 익명의 AI 전문가 9명을 인용, 막 박사학위를 받았거나 관련 분야 경험이 몇 년에 불과할지라도 이 분야의 통상 연봉 수준은 30만∼50만 달러 이상에 회사 주식까지 받을 수 있다고 보도했다.

AI 분야에서 이미 이름을 날린 전문가들은 더 많은 연봉과 주식을 받을 수 있다. NYT는 4∼5년간 총 100만 달러 혹은 1천만 달러 단위의 보상이 가능하다고 덧붙였다. 일부는 프로 운동선수들처럼 연봉 협상을 하거나 계약을 갱신하기도 한다.

기술 유출 혐의로 구글로부터 소송을 당한 앤서니 레반도우스키의 경우 2007년 구글에 합류해 자율주행차 개발을 이끄는 동안 성과급으로 무려 1억2천만 달러를 받기도 했다.'

AI 전문가들의 몸값이 빠르게 치솟으면서 일각에선 프로풋볼(NFL)처럼 샐러리캡(연봉총액상한)을 둬야 하는 게 아니냐는 농담까지 나올 정도다.

이처럼 인력 전쟁이 벌어지는 이유는 자율주행차 개발을 두고 전통적인 자동차 기업들이 IT(정보기술) 업계와의 경쟁에 뛰어들었기 때문이다.

여기에 페이스북, 구글과 같은 기존의 거대 IT 기업들도 스마트폰, 가전기기의 홈 디지털 비서 등의 개발을 위한 AI 기술 확대에 엄청난 돈을 쏟아붓고 있다.

최첨단 AI 기술 연구는 스스로 데이터를 분석해 학습하는 수학적 알고리즘 '심층신경망'(DNN)에 기반을 두고 있다.

사실 구글, 페이스북 등은 2013년까지 관련 기술을 다루는 연구진을 거의 채용하지 않았다. 그러나 이런 연구 덕분에 지금은 페이스북에 게시된 사진 속 얼굴을 인식해 알아서 친구를 찾아내고 태그를 추천하는 기술이나 AI 기반 음성 비서를 탑재한 '아마존 에코', 마이크로소프트(MS) 스카이프의 실시간 음성 통역 기술을 개발할 수 있었다.

업계는 주로 학계에서 인재를 수혈한다. 우버는 2015년 자율주행차 프로젝트를 하면서 카네기 멜런대 AI 프로그램에서 40명을 채용했다. 스탠퍼드대에서는 AI 최고 유명인사 4명이 직을 떠났고, 워싱턴대에서는 AI 전공 교수 20명 중 6명이 학교를 아예 떠났거나 부분적으로 그만뒀다.

인력난이 심화하면서 일부 기업은 수학 전공자 외 물리학자나 천문학자를 채용하는 등 대안을 택하기도 한다. 미국보다 임금 수준이 낮은 아시아, 동유럽 등에서 인재를 찾는 미국 스타트업들도 있다.

구글, 페이스북, MS 등 거대 기업이라고 예외는 아니라서 캐나다 토론토와 몬트리올에 AI 연구소를 개설하거나 중국에서 전문가를 채용한다.

AI 인력난이 몇 년 안에 완화되기는 힘들 것이라는 전망이 지배적이다.

AI 분야 권위자인 요슈아 벤지오 몬트리올대 교수는 "수요가 공급보다 크고 상황이 당장 좋아지지는 않을 것"이라며 "(AI 분야) 박사급을 훈련하는 데에는 몇 년이 걸릴 것"이라고 말했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