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57°

2018.11.20(TUE)

Follow Us

'창사 참사' 한국축구, 중국에 0-1 패배

[샌프란시스코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7/03/23 13:23

2018 러시아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23일 중국 창사 허룽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러시아월드컵축구 아시아 지역 최종예선 6차예선 A조 한국과 중국의 경기에서 1-0으로 진 한국 대표팀이 경기 후 아쉬워 하고 있다<br><br><br>

23일 중국 창사 허룽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러시아월드컵축구 아시아 지역 최종예선 6차예선 A조 한국과 중국의 경기에서 1-0으로 진 한국 대표팀이 경기 후 아쉬워 하고 있다


한국 축구가 중국 원정에서 충격적인 패배를 당했다.
울리 슈틸리케 축구대표팀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국가대표팀은 23일 중국 창사 허룽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 월드컵 아시아 지역 최종예선 A조 조별리그 6차전 중국과의 경기에서 전반 35분 위다바오에게 헤딩 결승골을 내주며 중국에 0-1로 패배했다.

무기력한 경기였다. 전술도 없었고, 투지도 찾아보기 어려웠다. 중국과의 경기에서 맥없이 패배한 이후 "슈틸리케 감독을 더이상 믿을 수 없다"는 축구팬들의 의견이 줄을 이었다.

국제축구연맹(FIFA)랭킹 40위 한국축구대표팀이 86위 중국에 무릎을 꿇었다. 9회 연속 월드컵 본선 진출에도 적신호가 켜졌다. 중국은 '공한증(恐韓症)'을 깨뜨린 반면 한국은 '창사'에서 '참사(慘事)'를 당했다.


고고도미사일방어(THAAD·사드) 체계 배치를 둘러싸고 한국과 중국의 긴장감이 높은 가운데 열린 양국의 축구경기. 한국은 23일 중국 창사의 허룽스타디움에서 열린 중국과 2018 러시아 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6차전에서 0-1로 졌다. 전반 34분 코너킥 상황에서 중국의 위다바오(베이징 궈안)에 헤딩 결승골을 내주고 무너졌다.



한국은 이날 패배로 3승1무2패(승점10)를 기록했다. 슈틸리케 감독은 월드컵 본선 직행을 위해 '승점 22점' 획득을 목표로 세웠지만 이날 패배로 본선 진출이 쉽지 않게 됐다. 그의 말대로라면 한국은 남은 4경기에서 전승을 거둬야한다. 카타르(6월13일), 우즈베키스탄(9월5일)과 2차례 원정경기를 남겨둔데다 껄끄러운 이란과의 홈경기(8월31일)도 남겨놓고 있다.



2006년 독일 월드컵에서 이탈리아의 우승을 이끌었던 '명장' 마르첼로 리피(이탈리아) 중국 감독은 이날 경기 내내 집요하게 한국의 뒷공간을 노리는 '롱볼 축구' 를 펼쳤다. 중국은 전반에 수차례 오프사이드를 범했지만 결국 코너킥 상황에서 세트 피스로 한국 골망을 열었다.



지난해 10월 중국대표팀을 맡은 리피 감독은 한국전을 철저히 준비했다. 올해 초 두차례나 소집 훈련을 했고, 한국전 준비를 위해 자국 리그 일정도 조정했다. 중국은 한국을 이기기 위해 한번도 지지 않았던(4승4무) '약속의 땅' 창사를 경기 장소로 정하는 세밀함도 보였다.
한국으로선 경고 누적으로 결장한 손흥민(토트넘)의 공백이 컸다. 후반전 기성용(스완지시티)의 중거리슛과 지동원(아우크스부르크)의 헤딩슛이 중국 골키퍼 정청(광저우 헝다)의 선방에 막힌 것도 아쉬웠다.

이날 패배로 슈틸리케 감독은 또다시 벼랑 끝에 섰다. 한국은 지난해 FIFA랭킹 100위권 밖인 시리아와 0-0으로 비겼고, 이란전에선 유효슈팅을 하나도 날리지 못한 채 0-1로 완패했다. 슈틸리케 감독은 지난해 11월 우즈베키스탄에 2-1로 진땀승을 거두면서 간신히 경질 위기를 넘겼다. 하지만 이날 경기 후 인터넷 포털사이트엔 "슈틸리케 경질이 해답"이라는 댓글이 줄을 이었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