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66°

2018.09.22(SAT)

Follow Us

한국인, 해외서 긁은 카드 20조

[토론토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8/02/22 14:17

작년 사상 최대…전년비 20%↑


지난해 한국 국민이 외국에서 긁은 카드 금액이 사상 최대를 기록했다.
장기 연휴를 틈타 해외 여행객이 불어난 여파로 분석된다.

한국은행이 21일 발표한 '2017년 중 거주자의 카드 해외사용 실적'을 보면 지난해 내국인이 해외에서 카드로 사용한 금액은 171억1천만 달러로 1년 전보다 19.7% 늘었다.
지난해 카드 해외사용 실적은 기존 최고 기록이던 전년 143억 달러를 가뿐히 제쳤다.
작년 사용금액을 연평균 원/달러 환율(달러당 1,130.5원)로 환산해보면 약 19조3천429억원이다.

해외 여행객이 늘어난 점이 해외 카드 사용실적을 끌어올린 주요 원인으로 꼽힌다.
한국문화관광연구원에 따르면 지난해 내국인 출국자 수는 2천650만명으로 1년 전보다 18.4%나 증가했다.

현금보다 카드를 사용하는 경향이 확대된 것 역시 해외 카드 사용실적을 끌어올린 요인으로 지목된다.

해외에서 사용한 카드 수는 총 5천491만2천장으로 전년보다 17.0% 늘었다.
카드 한 장당 사용한 금액은 2.3% 증가한 312달러로 집계됐다.
장당 사용금액이 늘어난 것은 2008년 이후 처음이다.

카드 종류별로는 신용카드 사용금액이 21.4% 늘어난 124억6천900만 달러, 체크카드 사용금액은 19.5% 증가한 43억3천800만 달러로 나타났다.
직불카드는 23.8% 줄어든 3억500만 달러로 집계됐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