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Overcast
65.4°

2018.09.21(FRI)

Follow Us

루니 약세로 유학생들 ‘단비’

[토론토 중앙일보] 발행 2016/01/26  0면 기사입력 2016/01/25 11:41

캐나다 선호도 높아져

캐나다 달러(루니)의 약세로 인해 예년에 비해 더 많은 수의 미국 유학생들이 국내를 찾을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25일 연방통계청에 다르면 올해 캐나다 유학생들의 연 평균 학비는 2만2천불로 이를 현재 환율로 계산하면 미화 1만5천불가량이 된다.
이는 현재 미국 주립대학의 연 평균 학비(주 거주 학생 9천410불, 주외 거주 학생 2만3천893불)와 비교했을 시 미국 학생들에게 금전적으로 크게 매력적으로 다가와 현재 국내 주요 대학들은 입학과 관련된 문의가 예년에 비해 부쩍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유학생 증가는 곧 국내 경제에 큰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연방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 2012년 총 26만5천명의 유학생들이 국내로 들어와 학비를 포함 총 84억불을 지출했으며 이로인해 4억5천500만불 이상의 세수가 확보된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이같은 긍정적인 효과에도 불구 일각에서는 유학생 증가로 인해 현지 학생들과 유학생들간의 경쟁률이 더욱 치열해질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