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67.6°

2018.11.20(TUE)

Follow Us

“우리 호주 말고 캐나다로 갈까?”

[토론토 중앙일보] 발행 2017/05/04  2면 기사입력 2017/05/03 12:27

호주 이민제도 대폭 강화
이민 희망자들, 캐나다로 쏠려

캐나다와 더불어 한국인들에게 이민 선호국으로 각광받고 있는 호주의 이민제도가 강화됨에 따라 이민 희망자들의 관심이 캐나다쪽으로 크게 쏠리고 있다.

지난달 18일 호주 정부는 4년 체류 기한의 임시 근로 비자인 457비자를 폐지하고 이를 2년짜리 단기 비자와 고숙련 기술직 대상의 4년짜리 중기 비자로 구분했다. 이와 더불어 새로 분류된 두가지의 비자에 대한 영어 구사능력과 경력 등의 조건이 강화됐고 영주권 신청 가능 연령도 45세로 하향 조정됐다.

가장 큰 변화는 단기비자의 경우 영주권 신청이 원천 봉쇄됐다는 것이다.

새로운 이민제도로 인해 학업이나 취업 목적의 한인들이 감소해 결국 호주 한인사회에 큰 타격이 미칠 것이라는 우려가 높아지고 있다.

이에 대해 호주 한인사회 곳곳에서는 각종 설명회가 개최되는 등 대책 마련에 분주한 모습이다.

한편 호주의 이민제도가 강화됨에 따라 이민을 계획하던 한인들이 캐나다로의 노선변경이 이뤄질지 관심이 모이고 있다.

캐나다의 경우 연방자유당이 집권한 이후 친이민 정책을 표방하며 이민 문호를 넓히고 있다. 특히 호주와 대조적으로 캐나다 연방정부는 지난 12월 13일부터 취업비자의 4년제한 규정을 폐지했다.

또한 해외 전문-기능직 인력을 유치하기 위해 2015년부터 시행되고 잇는 급행이민제도(EE)의 최저 합격점수가 최저치로 낮아져 이민 희망자들의 가슴을 설레게 하고 있다. 최저 기준점수는 작년 연말 470점을 고비로 올해 들어 계속 낮아졌으며 이에 따라 심사를 통과하는 신청자들도 급증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와 관련, 이민을 준비하고 있는 노스욕 거주 이성준(34) 씨는 “캐나다에서의 이민이 여의치 않을 경우 호주 이민으로 노선을 변경할까 최근 고민 중이였는데 호주에서의 영주권 취득이 어려워졌다는 소식을 듣고 이곳에서 최종 승부를 벌일 각오를 굳혔다”고 설명했다.

한편 EE는 각주 정부가 자체적으로 운영하고 잇는 이민자 지정프로그램(PNP)와 연계돼 있어 신청자들에게 또 다른 기회를 주고 있어 최근 이민 문호는 한층 더 넓어 지고 있다. 특ㅎ시 온주를 비롯한 각주 정부는 급행이민 신청자들의 학력과 경력 등 자격이 상대적으로 앞서 이들을 선호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