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Overcast
64°

2018.09.25(TUE)

Follow Us

PNP 이민, 영주권 ‘우회도로’

[토론토 중앙일보] 발행 2017/10/24  3면 기사입력 2017/10/23 11:03

올해 5만4천여명 ‘정착’ 추산

연방정부와 별도로 운영되고 있는 주정부지정프로그램(PNP)를 통한 새 이민자들이 몰려들며 올 연말까지 5만4천여명이 정착할 것으로 알려졌다.
PNP는 각주 정부가 자체적으로 이민자를 선발해 영주권을 부여하는 프로그램이다.
특히 연방정부의 급행이민(Express Entry)제도와 연계돼 심사 과정에서 추가로 6백점을 부과하는 프로그램이 인기를 끌고 있다.
또 급행이민 통과점수에 모자라는 이민희망자들도 PNP를 통해 정착할 수 있는 길이 열려 있다. 연방이민성은 늦어도 다음달 초 ‘2018년도 이민정원’을 발표할 예정이며 PNP 정원은 올해보다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지난 3월부터 이민성은 대서양 연안주와 합의를 통해 새 이민자유치 프로그램을 실시하고 있으며 향후 3년간 매년 2천여명을 선발한다.
새 이민자들의 정착 1순위인 온타리오주의 경우 지난 7월 일부 PNP프로그램의 신청자가 정원을 넘어서자 접수를 잠정 중단했으나 최근 재개키로 결정했다.
이에 앞서 온주정부는 지난 8월부터 건축현장과 농장 등에 인력부족현상이 일어나자 목수 등 기능직과 단순근로자에 대한 PNP 문호를 개방한바 있다.
또 이달부터 국내 대학에서 석사 또는 박사 학위를 취득한 유학생들을 대상으로 고급인력 유치 프로그램을 다시 시작했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