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Partly Cloudy
63.2°

2018.11.18(SUN)

Follow Us

팬암경기 예산행정 ‘오락가락’

[토론토 중앙일보] 발행 2014/07/14  3면 기사입력 2014/07/14 08:31

주최측ㆍ정부, 의견 엇갈려

2015년 토론토 개최 예정인 팬암경기(PanAm Games)의 예산 지출이 당초 예상을 초과할 수 있다는 우려가 일고 있다.

10일 마이클 코토 온주체육부장관은 “현재 문제가 되고 있는 보안과 운송 예산 책정에 따라 팬암경기의 예산이 당초 예상보다 크게 벗어날 가능성이 높다”고 설명하며 “시민의 안전과 이동에 큰 불편을 끼치지 않는 선에서 주최측인 티오2015(TO 2015)측과 함께 비용 절감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 할 것을 주민들에게 약속한다”고 밝혔다.

그러나 이같은 코토 장관의 주장과는 달리 마이클 챈 前온주체육부장관과 주최측인 티오2015측은 팬암경기의 모든 예산이 당초 계획에 따라 차질없이 집행되고 있다며 엇갈린 입장을 드러냈다.

이와 관련 안드레아 호워스 온주신민당대표는 “팬암경기와 같은 대규모 행사의 예산은 예상을 쉽게 초과할 수 있다”며 “문제는 이같은 초과 예산의 부담이 결국 고스란히 시민들의 몫으로 돌아가게 될 것이라는 점”이라고 비판했다.

한편, 지난 3월 조사된 팬암경기 보안관련 예산은 이미 당초 책정 예산이었던 1억1천3백만불보다 2배 이상 늘어난 2억3천9백만불이 될 것으로 드러났으며, 교통관련 예산은 7천5백만불에서 1천5백만불 늘어난 9천만불이 소요될 것으로 밝혀졌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