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Partly Cloudy
55.4°

2018.11.18(SUN)

Follow Us

“잘 자야 경제도 산다(?)”

[토론토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6/11/30 12:15

수면부족, 경제적 손실로 이어져


근로자들이 잠을 충분히 자면 국가 경제에도 도움이 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지난 29일, 영국의 비영리단체(RAND Europe)가 발표한 ‘수면부족과 경제의 상관관계’ 보고서에 따르면 캐나다는 근로자들의 수면부족으로 인해 연간 214억 달러(U.S.기준/GDP의 1.35 %)의 재정 손실을 보고 있다.

설문 조사에 참여한 국가는 영국, 미국, 캐나다, 독일, 일본 등으로 캐나다는 5개국 중 비교적 수면 부족현상이 덜한 국가로 드러났지만, 일년에 수면부족으로 발생하는 업무 공백일수가 8만일에 이르는 것으로 집계돼 안심할 수준은 아닌 것으로 나타났다. 가

장 재정적 손실이 심한 나라는 미국으로 GDP의 2.28%에 이르는 411억 달러에 이르는 것으로 조사됐다.

연구에 참여한 책임자 마르코 하프너는 이와관련 "수면 부족으로 인해 사망률이 높아지고 생산성이 낮아지면 이는 국가 경제의 막대한 피해로 이어진다”며 “캐나다의 경우 근로자들이 6-7시간의 충분한 수면을 취했을때 얻는 경제적 이익이 120억 (U.S.기준)에 달한다는 결과가 나왔다”고 설명했다.

한편 고용주가 근로자들에게 낮잠을 잘 수 있는 근로 분위기를 조성하고 수면과 업무 효율의 상관관계를 공식적으로 인식해야한다고 보고서는 밝혔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