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78.2°

2018.11.12(MON)

Follow Us

외국인, 토론토신축 콘도 선호

[토론토 중앙일보] 발행 2016/04/11  0면 기사입력 2016/04/08 11:29

도심 지역에 쏠림현상

외국인들이 토론토와 벤쿠버 도심 지역에 새로 지은 콘도를 선호한다는 자료가 나왔다.
연방모기지주택공사(CMHC)는 8일 토론토와 벤쿠버에 위치한 콘도 소유주 실태를 발표했다.
자료에 따르면 토론토와 벤쿠버 해외 소유 콘도는 전체 3.5% 정도에 불과하지만 2000년 이후 건설된 건물의 경우 7%를 넘어선다. 이보다 오래된 콘도를 외국인이 소유한 수는 2%를 밑돌아 신축 콘도 쏠림 현상을 보였다.
이러한 선호 성향은 도심지역에서도 나타났다. 도심 지역에 신규 건축된 콘도 중 10%가 해외 소유였다. 벤쿠버도 이와 유사한 상황으로 전체 유닛 중 해외보유 비율은 오래된 건물은 2% 신축물은 6%였다.
이 조사 결과는 콘도만을 대상으로 진행했으며 현재 연방 자유당정부는 앞서 지난달 22일 외국인들이 캐나다 주택가격 상승을 부채질한다는 지적에 따라 실태 파악을 위해 연방 통계청에 50만불 예산을 배정한 바 있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