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58.6°

2018.09.19(WED)

Follow Us

GTA 주택시장 ‘끝없는 호황’

[토론토 중앙일보] 발행 2016/04/11  0면 기사입력 2016/04/08 11:39

주택 가격 지속적 상승
로열 르페이지 보고서

올 1분기(1~3월) 전국의 주택시장이 광역 토론토와 밴쿠버를 필두로 지난해와 비교해 크게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8일 로열 르페이지지의 보고서에 따르면 올 1분기 전국 주택 판매가는 지난해 동기대비 7.9% 상승한 51만2천621불인 것으로 집계됐다.
주택 종류별로 살펴보면 2층 주택은 9.2% 상승한 62만9천177불, 벙갈로는 6.8% 오른 42만6천216불로 조사됐다.
가장 낮은 상승률을 보인 콘도는 4%오른 34만4천491불로 나타났다.
로열 르페이지 관계자는 “저금리와 캐나다화의 약세 미 경제 호조에 따른 영향으로 인해 국내 경제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미쳤으며 이는 곧 높은 수요로 연결돼 광역 토론토와 밴쿠버의 주택시장이 전국적인 가격상승을 주도했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한편 광역 광역 몬트리올의 경우 고가주택 판매가 호조를 보인 것으로 나타났는데 50-100만불의 콘도 거래량이 23%, 1백만불이상의 고가주택의 14%가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충분한 공급 물량으로 인해 가격상승은 고작 1.8%에 그친 것으로 나타났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