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Mostly Cloudy
56.4°

2018.11.17(SAT)

Follow Us

BC주, 외국인 구입 주택에 부과세 적용

[토론토 중앙일보] 발행 2016/07/27  0면 기사입력 2016/07/26 10:30

8월2일부터 시행
온주정부도 주목

브리티시 컬럼비아(BC)주 정부가 밴쿠버 집값 상승을 부채질하고 있다고 지목받고 있는 외국인들을 겨냥한 부과세를 다음달부터 시행한다.

이에 따라 온타리오주정부도 토론토 집값 안정을 위해 이와 유사한 조치를 도입할지 여부가 주목되고 있다.

25일 마이크 디 정 BC주 재무장관(사진)은 “8월2일부터 밴쿠버 지역의 주택을 구입하는 외국인에 대해 15%의 부과세를 적용할 것”이라며 “일례로 시가 2백만달러의 경우 30만달러를 세금으로 내야 한다”고 밝혔다.

BC주정부는 현재 모든 주택 구입자에 대해 시가 20만달러를 기준으로 1%에서 3%의 세금을 부과하고 있다. BC주정부에 따르면 지난6월 10일에서 7월14일 기간 외국인들이 밴쿠버지역에서 모두 10억달러 상당의 부동산을 사들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와관련, 디 정 장관은 “새 조치는 세금을 내지 않기위해 음성적으로 거래하는 행위를 막는 규정도 포함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밴쿠버지역에선 수년째 전국에서 가장 큰폭으로 집값이 치솟아 오르고 있으며 일부 주민들은 투기성 외국자본이 몰려들어 가격 폭증을 초래하고 있다고 규제를 요구해 왔다.

이에 대해 당초 BC주정부는 “규제는 외국인들의 투자를 위축시키는 부작용을 불러올 수 있다”며 거부해 왔으나 결국 여론에 밀려 과세책을 마련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부동산업계는 “토론토 주택시장의 과열현상을 주시하고 있는 온주정부도 이에 동참할 가능성이 있다”고 지적했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