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58.6°

2018.11.15(THU)

Follow Us

서민들, ‘주거난’에 죽어난다

[토론토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6/11/23 11:14

대책안 즉각 시행해야

집값과 렌트비가 뛰어 오르며 서민들의 주거난이 가중돼 연방정부는 최근 공개한 대책안을 즉각 실행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왔다.

22일 연방자유당정부는 지난 4개월간 전국에 걸쳐 진행한 공청회 과정에서 제기된 제안을 담은 ‘전국 주거대책’ 보고서를 발표했다.

이 보고서는 이번 공청회에 참여한 7천여명의 의견을 담고 있다. 이와관련, 쟝 이브스 듀클로스 연방주택장관은 “사회 취약층의 주거난을 해결하기 위한 모든 방안을 포함하고 있다”며 “늦어도 내년초부터 시행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대해 시민단체들은 “바람직한 방향”이라며 “그러나 더 지체하지 말고 지금 당장 실천해야 한다. 젊은층과 원주민들을 배려한 조치도 이뤄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연방정부는 이 보고서를 통해 “앞으로 10년 안에 노숙자 문제를 해결한다는 목표를 세웠다”고 강조했다.

영리단체와 자선단체 등이 동참한 ‘전국주거난 해소를 위한 모임’측의 관계자는 “연방정부가 뒤늦게나마 문제의 심각성을 인식해 대책을 마련한것은 고무적인 일이다”라며 “앞으로 노숙자들에게 거처를 제공하는 데 한해 70억달러가 들것으로 추산됐다”고 전했다.


이 관계자는 “결코 적지 않은 비용이지만 노숙자들의 의료비가 이보다 더 많이 든다”고 지적했다. 이에대해 아나 베일라오 토론토시의원은 “토론토 노숙자들의 위한 임시 주거시설이 수용능력 한계를 넘어섰다”며 “또 현재 시영 아파트에 대한 개보수 작업에만 170억달러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특히 현재 9만 7천가정의 주민 17만여명이 토론토 시영아파트 입주를 대기하며 수년을 기다리고 있다고 덧붙였다.


존 토리 토론토시장은 지난 9월 공청회 과정에서 “시영 아파트를 추가로 신축하고 현재 시설을 개선하기 위해서는 재원 120억달러를 마련해야 한다”며 연방과 온타리오주정부의 지원이 시급하다고 강조한바 있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