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65°

2018.09.18(TUE)

Follow Us

중동·아프리카 등 위험지역 여행, '주의보' 발령

전경우 기자 james@cktimes.net
전경우 기자 james@cktimes.net

[토론토 중앙일보] 발행 2013/08/10  2면 기사입력 2013/08/12 12:50

축소된 전반적인 여행수요
성지순례 발길은 계속

여름방학 기간중 여행이나 선교 등 목적을 지니고 세계로 떠나는 동포들이 각별히 조심스럽게 발걸음을 내디뎌야 할 지역이 있다. 지난 4월 연방 외무부가 세계관광객위험지도(Travelling Advisory Map)를 통해 가장 ‘위험한 지역’으로 규정한 중동∙북아프리카지역이다. 수십 년간 이스라엘과 아랍권의 첨예한 대립을 보여온 이 지역은 ‘아랍의 봄’으로 정부의 통제력마저 많이 느슨해져 있는 상황에서 최근 계속된 테러위협까지 겹쳐 이들 지역을 여행하는 동포들의 각별한 주의가 요구되고 있다.

모국 외무부도 이라크, 예멘, 시리아의 경우는 지난 7월 말까지 여권사용제한국(사실상 여행금지국)으로 지정, 동포들의 안전에 대한 우려의 수준을 나타냈고, 특히, 예멘의 경우 8월 중 종료된 라마단기간을 중심으로 테러위협이 높아져 최근 서구공관들의 철수가 이어지고 있는 상황이다. 이 같은 상황을 반영하듯 전반적으로 중동∙북아프리카지역에 대한 여행은 많이 자제되는 분위기다.

그럼에도 성지순례를 포함, 이들 지역에 대한 여행객들의 발길은 끊이지 않고 있다. 토론토 폴라리스 여행사 관계자에 의하면 “이스라엘∙요르단 성지순례상품의 경우 현재 매진된 상태”라며 “이집트를 일정에 포함하는 상품을 내년 1월 중으로 고려하고 있으나 현재 정세가 불안한 점을 고려, 추이를 지켜보고 있다. 불안한 정세로 수요가 줄어들기는 했지만 여전히 문의가 계속들어오고 있다”라고 전했다.

이와 함께 토론토에 소재한 여행사들에게 직접 예약을 하지 않더라도 이 지역을 여행하는 동포들의 수치는 훨씬 높을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세방여행사 관계자에 의하면 “요르단 이스라엘과 함께 이집트를 포함한 성지순례상품의 경우 미국에 위치한 여행사와의 연계를 통해서 진행되고 있다”고 밝혔고, 폴라리스 관계자도 “많은 고객들이 성지순례에 이미 정보를 입수하거나 모국이나 종교단체 등 다른 채널을 통해 진행하는 것도 상당수인 것으로 안다”라고 전했다.

총영사관 관계자는 “테러위협 등 위험도가 높은 이들 지역을 여행하는 동포분들이 현지에서의 안전에 각별한 주의를 기하기를 권한다”라고 전했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