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Partly Cloudy
57.4°

2018.11.16(FRI)

Follow Us

트랜짓폴리스, 어학연수생 대중교통 성범죄의 주 표적

[밴쿠버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8/07/09 16:56

6일 3단계 캠페인 돌입

ESL 학생 등 대상 시작

트랜짓폴리스가 대중교통 시스템에서 어떤 경우의 성범죄도 허용하지 않겠다는 의지를 보이기 위해 새로운 캠페인을 전개했다.

메트로밴쿠버트랜짓폴리슨(Metro Vancouver Transit Police)는 지난 6일부터 트랜젯시스템에서 발생하는 섬범죄 예방을 위한 3단계 캠페인을 개시했다고 발표했다.


트랜짓폴리스는 2012년 성범죄 예방을 4대 우선 해결과제로 선정하고, 다음해인 2013년 1월부터 성범죄 예방(anti-sex campaign) 캠페인을 시작했다. 1단계 성범죄 예방 캠페인은 한국 유학생 등과 같이 캐나다에 온 어학연수생들을 일차적인 대상으로 삼아 어떻게 대중교통에서 성범죄 피해를 예방할 지를 알리는데 목적이 있었다.

이를 위해 한인학생들도 많이 다니는 SFU다운타운 캠퍼스에서 캠페인 개시를 했다. 이를 통해 ESL 프로그램을 운영하는 칼리지와 대학교의 강사들에게 관련 정보를 제공했다. 또 메트로밴쿠버의 모든 ESL 학교를 대상으로 대중교통에서의 성범죄 관련 정보와 자료를 제공하면서, 학교에 돌아가 학생들에게 정보 제공을 해 달라고 요청했다.

트랜짓폴리스는 1단계 캠페인에서 한국 등에서 온 어학연수생, 즉 ESL 학생들이 대중교통에서 가장 성범죄 피해를 입기 쉬운 대상이라는 점을 강조하고, 이들 외국 유학생들을 대상으로 캠페인을 전개했다고 밝혔다. 특히 이들이 피해를 보고도 신고를 가장 안 하는 그룹으로 분류돼 있었다. 트랜짓폴리스의 한인 제니 정 경관은 "한인 유학생들이 성범죄의 표적이 되는 일이 많은데, 반대로 가장 신고를 안 하고 있다"며, "이런 경우 범죄자들이 다른 한인 유학생들을 더 범죄의 대상으로 쉽게 생각하게 된다"며 또 다른 피해를 막기 위해 신고를 해야 한다는 점을 강조 했다.



2단계는 스카이트레인 객차에 80개의 포스터를 붙여 놓는 캠페인을 2016년 11월부터 2개월간 진행됐다. '원치않는 접촉은 범죄(Unwanted Touching is a Crime)'라는 구호를 담은 이 캠페인은 다시 버스나 스카이트레인 역으로까지 확장해 전개 했다. 이는 주로 성범죄가 많이 일어나는 봄과 여름을 겨냥한 것이었다. 정 경관에 따르면, 지나가며 실수인 척 하며 여성의 가슴이나 엉덩이를 만지거나 객차안에서 팔짱을 끼며 접촉을 하는 등의 성추행이 대중교통에서의 주 성범죄라고 설명했다. 스카이트레인 역사 안에는 CCTV가 있어서 신고를 하면 바로 확인할 수 있다. 또 정 경관은 스카이트레인 객차가 현재 4세대까지 나왔은데, 3세대와 4세대 객차 안에는 CCTV가 달려 있어 객차 안에서의 성범죄도 잡을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번 3단계 캠페인은 9월 중순까지 전개될 예정이다. 내용을 보면 스카이트레인 객차에 340개의 예방 포스터를 부착하고, 15개의 광고를 스카이트레인역사마다 LCD 스크린에 올린다. 또 300개의 광고를 버스와 로히드, 에드몬즈, 카폴스 환승장 등 15개의 버스 루프(주요 버스 출발 정류장)에 게시한다. 추가로 35개의 플랫폼 포스터를 7월 중순까지 스카이트역사에 붙이고, Metro Vancouver Crime Stoppers와 협조 하에 여름 내내 관련 광고를 전개한다.

정 경관은 이와 같은 성범죄를 당한 피해자나 목격자는 문자 번호 87 77 77로 신고하거나 604-515-8300으로 신고전화를 해 달라고 요청했다.

한편 트랜짓폴리스는 대중교통에서 절대로 음주가 허락되지 않는다며 여름철 파티 분위기에 술을 들고 대중교통을 타는 것에 대해 경고했다. 대중교통에서 뚜껑이 따진 술을 들고 탈 경우 벌금을 230달러 물게 될 수도 있다.



표영태 기자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