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4.0°

2019.10.21(Mon)

BC주, 3월 연간소비자 물가 상승률 전국 최고

[밴쿠버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9/04/17 15:53

전국 연간 소비자물가 1.9% 상승
휘발유가 상승 4월 물가지수 압박


4월 들어 휘발유가격이 폭등하며 메트로밴쿠버에서 사상최고가 기록을 갈아치우고 있는데, 아이러니하게도 지난 3월에는 낮은 휘발유가격으로 물가 상승율이 안정세를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연방통계청이 발표한 3월 소비자물가지수(Consumer Price Index, CPI)는 135.4로 작년 3월에 비해 1.9%가 상승했다. 이런 물가지수 상승률에는 작년 3월에 비해 에너지 물가가 1.2%나 하락했기 때문이다. 하지만 3월말부터 급하게 상승을 해 4월 들어 이미 여러 번 휘발유 최고가 기록을 여러 번 갈아치우고 있어, 4월 소비자물가지수는 어떻게 변할 지 귀추가 주목된다.



통계청의 3월 소비자물가 통계에서, BC주는 작년 3월에 비해 2.6% 상승해 10개 주중에 가장 많은 상승했다. BC주에 이어 알버타주와 마니토바주가 각각 2.3% 상승하며 서부주들이 물가지수를 이끌었다. 온타리오주와 퀘벡주는 1.8% 상승률을 기록했다.





각 품목별 연간 상승률을 보면, 식품은 1.9%, 주거는 2.7%, 의복류는 1.5%, 교통은 1.9%, 보건개인위생이 0.2%, 문화교육이 0.2%, 그리고 기호식품이 3%로 나왔다. 그런데 교통 중 휘발유 가격은 전년대비 4.4%나 급감했다. 에너지만 빼면 2.2%가 상승했다.



재화와 서비스로 나눌 경우, 재회는 1.5%가 상승한 반면, 서비스는 2.2%가 상승했다.



연간 물가상승에 기여한 주요 세부품목을 보면, 신선야채가 15.7%로 가장 높았고, 이어 모기지 이자비용이 8.1%, 승용차 보험료가 5.6%, 승용차 구입비용이 3%, 그리고 렌트비가 2.7%로 나왔다. 반대로 하락을 주도한 세부 품목은 인테넷 비용이 9.2% 하락에 이어 디지털 컴퓨터장비와 기기가 7.3%, 여행숙박비가 6.5%, 여행상품이 6.4%, 그리고 휘발유가 4.4% 각각 하락했다.



하지만 전달에 비해 소비자물가지수 상승에 견인차로 휘발유가 11.6%나 상승한 것으로 나와, 4월 소비자물가지수는 크게 높아질 것으로 예측된다.



표영태 기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