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Partly Cloudy
63.9°

2018.11.17(SAT)

Follow Us

[교육기획] '빅토리아 대학교'

[밴쿠버 중앙일보] 기사입력 2008/05/23 09:00

[캐나다 대학을 알고 싶다]최적의 교육환경, 뜨거운
빅토리아 대학교(University of Victoria)

혁신적인 프로그램, 훌륭한 교수진이 자랑

<캐나다 최고를 자랑하는 법대의 명성>

밴쿠버섬 빅토리아, 젊음과 열정으로 가득 차 있는 빅토리아 대학은 캐나다 최고의 대학중 하나로 다른 대학들을 선도하고 있는 학생들에게 학업에 알맞은 환경을 제공하는 명문대학교이다.
멋진 산책로와 조용하면서도 아름다운 캠퍼스는 최고의 교육환경을 제공할 뿐만 아니라 캐나다 및 전세계 학생들의 학구열을 자극하기에 충분하다.


해가 지날수록 학생 수가 점점 늘어나고 있고 올해도 19,000명이 넘는 학생들이 총 10개의 학부와 2개의 디비전(ivision) 통해 여러 분야에서 학문을 배우고 있다.


빅토리아 대학은 1963년도에 빅토리아 컬리지(ctoria College)는 이름으로 시작하여 지금의 빅토리아 대학으로 성장해 왔다.
이 높으며 여러 학문 분야를 연결하는 13개 분야의 ‘학제센터(Interdisciplinary Centre)’가 설치되어 있어 학문에 뜻이 있는 학생들의 연구를 전폭적으로 지원 해주고 있다.


또한 아시아의 8개국을 비롯한 세계 27개국 118개의 대학과 자매결연을 맺어 재학생에게 다양한 교환학생의 기회를 제공하기도 한다.
특히 빅토리아 대학의 지구해양학(Geoscience)은 국제적으로 이름이 알려져 있으며 캐나다 기후센터와 국립기후 모델링 연구소가 대학 내에 설치되어 대학 내 전문 연구진의 도움을 받아 운영되고 있다.


법학, 비즈니스, 과학과 기술, 경제, 예술 관련 프로그램 등도 북미와 세계에서 그 우수성을 인정받고 있으며 그 중 법대의 명성은 8년 동안 전국 법대 랭킹 1위를 하고 있어 캐나다에서의 이 대학의 위치를 짐작하게 한다.


빅토리아 대학의 우수성은 최근 졸업생과 재학생들을 대상으로 한 조사 결과에 의해서도 입증되었다.


최근 실시된 ‘맥클레인(Maclean’s magazine)’의 조사에서 빅토리아 대학 재학생들과 졸업생들의 93%가 빅토리아 대학을 다른 사람들에게 추천하겠다는 대답을 하여 전국 2등을 차지하였고 95%의 학생이 학교에 매우 만족 또는 만족한다고 대답하여 전국 3등을 차지하는 등 빅토리아 대학 학생들의 학교에 대한 지지도가 매우 높다는 것을 보여주었다.


이 대학은 여러 분야에서 세계적인 수준의 시설을 완벽하게 갖추고 있을 뿐만 아니라 모든 학생들이 사회, 문화, 예술, 환경, 스포츠 활동에 적극적으로 참여하도록 유도하고 대학 자체도 변화와 혁신에 앞장서고 있다.


빅토리아 대학의 표어는 “거기에 빛이 있게 하라(Let there be light)” 와 “많은 지식은 건강한 세계를 만든다(A multitude of the wise is the health of the world)”로 현명한 지식인의 양성을 통해 더 나은 세계를 만들자는 데 목표를 두고 있다.


<대표 학과 소개>

순수 미술학(Fine Arts)-
-세계 최고의 미술사 교수진

빅토리아대학의 자랑거리라 할 수 있는 순수 미술학은 전세계적으로 그 명성을 인정받은 학과이다.
패션이나 산업 미술과 달리 순수 미술을 연구하는 학문인 순수 미술(Fine Arts)는 다음과 같이 5개 분야로 세분화되어있다.


- Visual Arts (시각 미술)
- Theatre
- History in Arts
- Writing
- School of Music

빅토리아 대학의 순수미술학과는 문화적 이슈부터 고도의 기술까지 다루고 있는’Interdisciplinary course’ 를 제공한다.
5개의 분야중 가장 유명한 미술사 (History in Art) 의 경우 교수진이 그 방면에서 세계적으로 유명한 대학원을 졸업한 우수한 교수들로 구성되어 있어 학생들에게 높은 수준의 교육을 제공하고 있다.


Human and Social Development(인문사회학)
-오랜 전통, 컴퓨터를 이용한 다양한 수업

빅토리아 대학에서 인문사회학은 4개의 분야로 세분화되어있다.


-Child & Youth care
-Health Information Science
-Social Work
-Public Administration and Nursing

또한 이 학부는 ‘Interdisciplinary Graduate Programs(Studies in Policy and Practice, Indigenous Governance and Dispute Resolution)’도 제공한다.
특히 이 학부는 역사가 오래되어 전통이 있고 풍부한 경험을 지니고 있다.
각 분야별로 ‘full program’과 전문화된 코스가 컴퓨터를 이용한 다양한 교수방법을 통해 제공되고 있어 학생들은 다양하고 수준 높은 교육을 받을 수 있다.
이 학부의 교수들 또한 해당 학문 분야에서 그 실력을 인정받은 우수한 교수들로 양질의 수업을 제공하고 있다.


Commerce
- 성적 우수자 사전 입학 허가

경영학부로의 입학은 학교 내신과 Leadership, school and community involvement, extra curricular activity, job experience등 종합적으로 평가해서 결정을 내린다.
경영학부 프로그램은 첫 2년 동안 필수 요구 과목을 포함하여 30 unit을 이수해야 한다.
고등학교 지원자에게는 성적이 우수할 경우 pre-admission을 내주기도 하며 pre-admitted된 학생들은 3학년때 commerce program으로 가는 길이 보장된다.


Engineering
- 비주얼 아트 + 컴퓨터 사이언스

Engineering은 Computer Science, Electrical & Computer Engineering, Mechanical Engineering, Software Engineering등의 학과로 구성되어 있다.
이 중에서 Computer Science 학과는 Visual Arts와 합동 프로그램을 제공하고 있어서 두 방면에 흥미를 갖고 있는 학생들에게 안성맞춤이라 할 수 있다.


Electrical & Computer Engineering 학과는 최근에 공학 분야에서 급속히 성장하고 있는 Biomedical Engineering을 Option으로 해서 따로 공부를 할 수 있다.


Law
- 캐나다 법대 유일의 ‘co-op’ 프로그램

빅토리아 대학의 법과는 캐나다에서 가장 손꼽히는 ‘law school’ 들 중 하나로 학문적 우수성과 환경을 중시하는 교육방법이 높이 평가 받고 있다.
이 학부는 끊임없이 변화하는 학생들의 기대를 충족시키기 위해 법학의 필수적인 과목뿐만 아니라 새로운 시대를 준비할 수 있는 새 학문을 개척하고 있다.


이 학부의 프로그램은 우수한 교수진, 든든한 후원자, 다양한 장학금 제도가 삼위일체를 이루어 캐나다의 다른 어떤 대학의 프로그램보다 우수하다는 평을 듣고 있다.


게다가 빅토리아 대학의 법대는 캐나다에서 유일한 co-op프로그램 (co-op 프로그램이란 전공과 관련된 일을 한 학기씩 학업과 번갈아 가면서 하여 전공방향을 결정하는데 있어서와 취업에 크게 도움이 되는 제도이다.
)을 실시하여 경영관리 아카데미로부터 기업가 양성 부문에 있어서 최고라는 평을 들었다.


빅토리아 대학교 법과에 들어가는 것은 학과의 인기나 수준이 높기 때문에 바늘 구멍에 들어가는 것 만큼이나 어렵다.
Law school에 들어가려면 적어도 3년 이상의 undergraduate 프로그램을 마쳐야 하고 LSAT를 응시하여야만 한다.
GPA에(는) 70% 비중을 두고 나머지 30%는 LSAT에 비중을 둔다.
작년 입학생들의 평균 GPA는 3.82/4.00 이었으며 LSAT는 163/180이었다.
기타 더 자세한 내용은 빅토리아 대학 법대 웹사이트를 참고하면 된다.


신민정(Min Jung Shin, 캐나다대학조사팀 명예기자)
자료제공= Boston Education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아래 공란에서 쓸 수 있습니다.

▷중앙닷씨에이 www.joongang.ca
▷캐나다 밴쿠버 중앙일보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