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77.6°

2018.09.24(MON)

Follow Us

BC교사 “4.7학년 실력 테스트 거부할 수도”

[밴쿠버 중앙일보] 기사입력 2008/12/15 14:03

“정부 시행 방법 개선하지 않을 경우”

BC주 교사들이 논란이 지속되고 있는 4학년과 7학년 학생들의 기초 학력 테스트 시험에 대해 정부가 시행방법을 바꾸지 않을 경우 시험을 주관하거나 점수를 매기는 작업에 참여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보였다.

BC교사연맹은 11일 이와 관련해“정부가 무작위 추출 방식을 취하지 않을 경우 교사들 가운데 85%가 내년 2월 실시 예정인 기초실력 평가 시험을 보이콧하는 것에 찬성했다”고 밝혔다.

교사연맹의 아이린 랜징거 회장은 “시험이 학생들의 실력 향상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며 “학습 과정을 정확히 평가하지도 않을 뿐 더러 교사들로부터 학생들을 가르치는 시간을 빼앗는다”고 지적했다.

시험 결과는 프레이저 연구소 학교들의 순위를 매기는 자료로 이용하고 있는데 랜징거 회장은 “이 같은 순위가 미국식 방법이며 미국에서조차 이제는 이 같은 방법을 신뢰하지 않고 있다”고 강조했다.

랜징거 회장은 “교사들의 요구에 정부가 반대할 것으로 예상되지만 교육부 장관을 만나 이 문제를 논의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The Canadian Press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아래 댓글란에 쓸 수 있습니다.
▷캐나다 밴쿠버 중앙일보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