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62.8°

2018.09.18(TUE)

Follow Us

"취업은 인종이 아닌 능력에 따라 해야"

[밴쿠버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0/07/30 08:57

케니 이민장관, 공무원직 소수계 혜택 폐지 여전히 지지

일부 공무원 자리에 취업시 소수 민족에게 혜택을 주던 연방정부가 이를 취소키로 해 논란이 확대되는 가운데 이민 관련 장관이 서둘러 진화에 나섰다.

제이슨 케니 연방이민부 장관은 23일 오후 다민족 언론과 기자회견을 갖고 "오해가 있었다"며 "정부는 공기업에 동등한 고용을 보장할 것을 요청했을 뿐"이라고 해명했다.
전화로 연결된 기자회견에서 케니 장관은 "정부는 여전히 이민자의 취업을 위해 다양한 노력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케니 장관은 "공무원직이 인종에 따라 거부되거나 주어지는 것에는 반대"라며 여전히 혜택 취소 입장을 고수했다.

이에 반해 야당인 연방자유당은 소수계에 혜택이 계속 돌아가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그나티에프 자유당수는 같은 날 퀘벡주의 한 이민자 커뮤니티를 찾아 "보수당이 최근 극도로 우경화되면서 없던 골칫거리를 만들고 있다"며 소수계에 주어지는 혜택이 계속 유지되야 캐나다의 다양성이 유지된다고 주장했다.

연방공무원노조의 자료에 따르면 소수민족에게 우선권이 주어진 자리는 전체 공무원 자리의 2%에도 미치지 못한다.
정부도 장애인이나 여성, 원주민, 유색인종이 연방공무원직에 취업시 우선권을 받은 경우가 불과 1%에 불과하다는 사실을 인정하고 있다.

정치권에서는 최근 정부가 추진하는 인구조사 진행방식 변경이나 소수계 취업 혜택 폐지는 총선을 소집할만한 정도의 파괴력이 있지는 않지만 보수당의 정체성이 배경에 깔리면서 각 당의 입장 차이를 더욱 두드러지게 하고 있다고 분석하고 있다.

밴쿠버 중앙일보
The Canadian Press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