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Overcast
64°

2018.09.25(TUE)

Follow Us

이민자 해외경력인증 앞으로는 쉬워질까

[밴쿠버 중앙일보] 기사입력 2009/12/02 09:07

연방·주정부 경력인증 통합기구 만들기로

본국에서의 전문직 경력을 인정받지 못해 캐나다 이민후 엉뚱한 직업을 구해야 했던 답답함이 앞으로는 줄어들게 됐다.

연방인적자원부와 연방이민부는 30일 연방정부와 주정부가 합동으로 '범캐나다 해외경력 인증 평가기구(Pan-Canadian Framework for the Assessment and Recognition of Foreign Qualifications)'를 구성키로 했다고 발표했다.

연방-주정부 통합 기구가 설립되면 그동안 연방정부의 까다로운 기준을 통과하더라도 주정부나 각 주내 해당 협회 차원에서 이를 받아들이지 않아 취업이 현실적으로 어려웠던 문제가 상당 부분 해소된다. 또 새 기구에서 선정된 일부 직종의 경우 일 년 이내에 경력 인증 여부가 확인돼 이민 신청자들의 결정에 도움을 준다.

인적자원부는 "많은 이민자가 더 나은 삶을 찾아서 이주하고 있지만 본국 경험을 인정해주지 않는 국내 제도 때문에 박사가 택시를 몰고 엔지니어가 주유소에서 일하는 현실이 됐다"며 이의 타파가 정부의 핵심 정책 중 하나였다고 배경을 밝혔다.

지난 2006년 총선 당시 야당이던 보수당은 이민자를 위한 핵심 정책중 하나로 해외경력 인증 정책을 검토했다. 총선에서 승리해 집권에 성공한 보수당은 당시 다이앤 핀리 이민부 장관 시절 해외경력인증사무소를 세워 야심찬 출발을 했으나 그동안 각 주정부와의 협의가 지지부진하면서 별 실효를 거두지 못했다.

2008년 총선에서도 보수당은 대이민자정책으로 이 문제를 다시 들고 나왔고 결국 첫 번째 총리-주수상 회의에서 경력 인증 현안을 해결할 별도 기구 창설에 합의한 바 있다.

BC주정부도 "해마다 4만명의 새로운 이민자가 BC에 정착한다"며 "고학력에 실무 경험이 풍부한 이들의 경력을 살리는 길이 BC의 성장을 유지하는 길"이라고 발표를 환영했다.

BC고등교육부는 "새로운 기구는 경력 인증을 단순화, 신속화, 투명화해 통합에 많은 도움을 줄 것"이라고 기대하며 경력 인증을 심사하는 해당 협회에도 "새 기구를 통해 다른 주에 흩어져 있는 우수한 인재들을 통합 관리할 수 있어 인력 활용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고 이민자와 협회 측 모두 새로운 정책의 수혜자가 될 것임을 강조했다.

정부 고위 당국자는 본지와의 인터뷰에서 "한인 커뮤니티에서 고학력 전문직이 마땅한 일자리를 찾지 못해 어려움을 겪는다는 이야기를 많이 들었다"며 "앞으로 이런 어려움이 크게 줄 것"이라고 말했다.

밴쿠버 중앙일보=이광호 기자 kevin@joongang.ca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