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9.0°

2019.06.16(Sun)

중앙일보가 취재한 역사의 현장-3

[밴쿠버 중앙일보] 기사입력 2002/08/13 16:35

<교육정책>

올해 초 BC주에 자유당 정권이 출범하자 각 종 세금을 감면하고 신민당 정권 때의 방만했던 정부 재정을 긴축하면서 교육분야도 된 서리를 맡게 됐다.

한인 이민자나 조기 유학생들이 캐나다에 와 가장 많은 관심을 기울이던 ESL의 교사와 시간이 축소되며 영어를 배울 수 있는 기회가 축소됐다.

그리고 이런 긴축정책은 교육관련직종의 인원감축으로 이어지면서 많은 멀티컬처럴 리에종워커(복합문화 카운셀러)자리도 대폭축소 됐다.

이런 소식이 알려지자 중국계를 비롯한 소수민족 사회가 비영어권 학부모의 자녀교육을 위해 리에종 워커의 역할이 필수적이라며 대규모 항의운동을 전개하기 시작했다.

본사도 한인 학생들을 위해 교육당국에 항의서 보내기, 서명작업, 공청회 등 한인사회의 대대적인 압력 활동을 펼치기 위한 자리를 마련했으며 그 결과로 밴쿠버 교육청의 김창란 씨의 멀티컬처럴직을 지켜낼 수 있었다.

이후로도 주정부가 예산 축소할 목적으로 공교육무료혜택 범위를 축소한다는 BC교육부의 내부 정책 공문을 본지가 최초로 입수해 기사화함으로써 BC교육예산의 상당 부분에 기여하고 있는 한인사회의 불만을 주정부에 전달할 수 있도록 여론을 조성했다.

주정부도 한인사회의 거센 반발 움직임에 교육부 장관 직권으로 내부지침발송일인 5월 10일 이전으로 정책을 환원한다는 항복문서를 받아냈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

핫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