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71.3°

2018.09.18(TUE)

Follow Us

1월 무역수지 적자 1억 2100만 달러

[밴쿠버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8/03/08 09:39

전달대비 한국 교역량 크게 감소

캐나다가 1월 대미 수출량이 작년동기나 전달 대비 감소하며 부진한 출발을 하며 무역적자도 작년 1월에 비해 크게 증가했다.

연방통계청이 발표한 1월 캐나다의 상품무역수지 통계에 따르면, 19억 700만 달러의 적자를 기록했다. 작년 1월 무역수지 적자액 2억 5700만 달러에 비해 6배 이상 크게 증가한 수치다.

우선 1월 총 수출액은 458억 3900만 달러로 전년동기대비 1.5%, 그리고 전달 대비 2.1%가 각각 감소했다.

반면 수입액은 477억 4600만 달러로 전년동기대비 2%가 증가했다. 그러나 전달 대비해서는 4.3% 감소하면서 전체적으로 수입이 10대 교역국가 중 프랑스를 빼고 전부 마이너스를 기록했다.

한국에 대한 수출은 작년 1월에 비해 29.4%나 크게 감소한 4억 400만 달러에 머물렀다. 이는 10개 주요 무역상대국 중 가장 큰 폭의 감소율을 기록한 셈이다. 전달에 비해서도 16%나 크게 감소한 수치다. 반면 한국에서의 수입은 작년 1월에 비해 5.4%나 증가했다. 하지만 전달에 비해서는 21%나 급감하며 네덜란드의 33.5%에 이어 두 번째로 큰 폭으로 감소하는 양상을 보였다.

이렇게 전년도에 비해 한국에 대한 상품수출은 감소하고 수입은 증가하면서 1월 대한 무역수지 적자는 1억 2100만 달러를 기록했다. 이는 작년 1월 7400만 달러 흑자를 기록했던 것과도 비교가 됐다. 그나마 전달의 1억 8300만 달러보다 적자폭이 줄어든 것에 만족해야 할 정도다.

캐나다의 무역수지 적자 폭이 깊어진데는 대미 흑자폭이 크게 감소했기 때문이다. 작년 1월 미국에 대해 41억 2200만 달러의 흑자를 그리고 작년 12월 35억 9900만달러의 흑자를 기록했지만 1월에는 31억 3300만 달러에 그쳤다.

반대로 중국과의 무역수지는 15억 800만 달러로 작년 1월에 비해 2배 가깝게 적자폭이 커지는 것을 비롯해 독일과도 10억 2200만 달러의 적자를, 멕시코와도 8억 5700만 달러의 적자를 기록하는 등 10개 주요 교역국 중 미국과 영국을 제외하고 8개 국가에 적자를 기록했다. 일본에 대해 작년 1월과 작년 12월에 흑자를 냈으나 이번에는 2400만 달러의 적자를 냈다.

/밴쿠버 중앙일보 표영태 기자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