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Partly Cloudy
58.6°

2018.11.15(THU)

Follow Us

BC주 과속 단속 카메라 재도입

[밴쿠버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8/03/09 10:07

기존 신호위반 단속 카메라 개조

사고 다발 교차로 위주

교차로 단속 카메라 설치 위치 [자료 BC교통부]

교차로 단속 카메라 설치 위치 [자료 BC교통부]

BC주정부가 단속 카메라를 이용해 과속 차량을 잡아낼 방침이다. BC공공안전부 마이크 팬워스(Farnworth) 장관은 현재 교차로에 설치된 신호위반 단속 카메라를 개조해 제한속도를 지키지 않는 차량을 단속할 예정이라고 8일 밝혔다.

단속은 주로 혼잡한 교차로에서 집행될 예정인데 정부는 제한속도를 얼마나 어겨야 카메라가 작동될지 추후 정할 예정이다. 단속 개시 시기는 몇 달내이며 단속 위치도 사고 기록을 검토해 정할 것이라고 정부는 보도자료를 통해 밝혔다.

정부는 혼잡한 교차로에서 해마다 평균 84건의 교통사고가 발생한다며 사고 주원인이 과속이라고 배경을 설명했다. 또 사고 다발지점에서 평균 1만 대 이상이 지정된 제한속도보다 시속 30km 이상 과속하는 점도 고려했다고 덧붙였다.

과속 단속 카메라의 재도입은 ICBC 재정 악화와 관련돼있다. 사고을 예방한다는 명목으로 위반자를 걸러내면 결국 세수가 늘어나기 때문이다. 이 때문에 의도가 투명하지 못한 것 아니냐는 의심도 함께 제기된다.

2001년 폐지 후 부활되는 과속단속 카메라 제도에 대해 우려의 목소리는 또 있다. 우선 제한속도가 적절하게 지정됐는지 여부다. 현실에 맞지 않게 제한속도를 정한 곳에서 단속한다면 위반자만 양산된다는 지적이다.

또 사고를 피하기 위한 방어운전 등 앞뒤 상황을 고려하지 않고 무조건 과속인지만 따지는 것도 적절하지 않다고 전문가들은 충고했다.


/밴쿠버 중앙일보 이광호 기자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