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67.6°

2018.11.20(TUE)

Follow Us

10달러 새 지폐 얼굴은 '여성·흑인·인권'

[밴쿠버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8/03/12 09:31

세로 형태로 제작

연말 유통 예정

10달러 신권의 다지인이 공개됐다. 캐나다중앙은행은 8일 노바스코셔주 핼리팩스에서 인권운동가 바이올라 데스몬드(Desmond)를 초상 인물로 한 새 도안을 선보였다.

흑인 여성인 데스몬드는 1946년 노바스코셔주 극장에서 흑인 전용석에 앉으라는 방침을 거부해 체포됐다. 당시 데스몬드가 앉으려던 1층석은 백인 전용 좌석이고 흑인은 2층 발코니석에만 앉을 수 있었다. 데스몬드는 흑인석에 앉기를 거부했고 결국 경찰에 의해 극장에서 끌려나갔다.

체포된 죄목은 탈세. 탈세액은 1센트였다. 백인석과 흑인석의 세금 차가 꼭 그만큼이었던 것. 백인석 표는 팔지도 않았으면서 그 자리에 앉으려 했다는 이유로 처벌한 시대의 희극이었다.

데스몬드는 극장을 상대로 소송을 걸었고 재판에선 졌지만 이 사건이 알려지며 인권 운동, 특히 캐나다에서의 흑인 인권 신장에 크게 기여했다.

신권의 뒷면도 마니토바주 위니펙에 있는 캐나다인권박물관 전경과 인권자유헌장을 넣어 인권을 강조했다.

지폐의 형태가 일반적인 가로가 아닌 세로라는 점도 또 하나의 특징이다. 세로 형태의 지폐가 드물지만 아예 없는 것은 아니다. 브라질, 이스라엘, 스위스 등 국가에서 이미 세로형 지폐가 발행·유통되고 있다. 세로형 지폐는 돈을 주고받을 때 인식하기 빠르고 쉽다는 장점이 있다.

이날 공개된 10달러 신권은 연말에 유통될 에정이다.


/밴쿠버 중앙일보 이광호 기자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