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53.2°

2018.01.20(SAT)

영주권자 배우자·미성년 자녀 5주 진전…다른 가족이민 문호도 꾸준히 앞당겨져

신동찬 기자 shin.dongchan@koreadaily.com

[뉴욕 중앙일보] 발행 2017/11/14 미주판 3면 기사입력 2017/11/13 18:26

시민권자 기혼자녀 3주…취업 전면 오픈

영주권자의 배우자와 21세 미만 미성년 자녀(F2A)의 영주권 문호가 한 달 이상 앞당겨졌다.

국무부가 13일 발표한 12월 중 비자발급 우선일자에 따르면 F2A 순위는 지난달 우선일자가 2015년 11월 15일이었으나 이번 문호에서 2015년 12월 22일로 5주 진전됐다. F2A 순위는 지난달 3주 정도 빨라진 뒤 이번 달에도 5주 앞당겨지면서 큰 폭의 진전 속도를 보이고 있다.

F2A를 제외한 나머지 가족이민 분야의 처리 속도는 모두 한 달 미만이지만 꾸준히 앞당겨지고 있다. 지난달 한 달 진전돼 새 회계연도 시작 후 가장 큰 폭으로 빨라졌던 F1 순위(시민권자 21세 이상 미혼자녀)는 이번달 10일 정도 진전 되는데 그쳐 이번 달 문호에서 가장 소폭의 진전 속도를 보였다.

F2B 순위(영주권자 21세 이상 미혼자녀)는 1주 빨라졌고 F3 순위(시민권자 기혼자녀)는 3주, 그리고 F4 순위(시민권자 형제·자매)는 2주 진전되는 등 지난달 문호에서 보였던 진행 속도와 같은 수준을 유지했다.

비자신청 서류 접수가능 우선일자는 지난달 문호와 같은 일자를 유지했다. 현재 서류 접수가능 우선일자는 비자발급 우선일자보다 전 분야에서 빠른 일정을 보이고 있다.

F1과 F2A 순위의 접수가능 우선일자는 현재 각각 2012년 1월 1일과 2016년 11월 1일로 비자발급보다 약 1년 정도 빠르다. F2B 순위는 2011년 9월 1일로 발급 우선일자보다 약 10개월 정도 빠른 편이다. F3와 F4 순위는 각각 약 3주와 5개월 정도씩 앞서 있다.

취업이민은 지난달에 이어 이번달에도 전 분야가 오픈 상태로 열려있는 상황이다. 서류 접수가능 일자도 모두 오픈돼 있다.



관련기사 영주권자 해외이주 신고 개정안 시행

Branded Content

 

오늘의 핫이슈

코리아데일리닷컴 핫딜, 마운틴하이 리프트 티켓 45달러 판매
맨유, 즐라탄 복귀골에도 2부 브리스톨에 1-2 충격패

포토 뉴스

Follow Us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