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Overcast
65.8°

2018.09.24(MON)

Follow Us

전자담배 유독물질 검출…해로운 금속성분 함유

[LA중앙일보] 발행 2018/02/27 미주판 4면 기사입력 2018/02/26 21:18

전자담배 연기에서 유독성 금속물질이 검출됐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전자담배 배터리 폭발로 집단소송이 제기된 데 이어 전자담배의 유해성 논란은 끊이질 않고 있다.

존스홉킨스 블룸버그 공중보건대학 연구팀은 시중에서 판매되는 전자담배중 무작위로 56개를 구입해 흡입 증기의 성분을 조사했다. 그 결과 납 크롬 망간 니켈 등 유해물질의 평균검출량이 환경청(EPA) 안전치를 초과했다.

연구팀은 유해물질이 전자담배 속 증기를 생성하는 열선 때문에 발생한다고 밝혔다. 열선은 납 크롬 등으로 만들어진다.

연구팀에 따르면 열선 교체시 유해물질의 농도는 더 짙어졌다. 새것일수록 유해물질이 더 많이 증기에 녹아든다는 뜻이다.

의료기기 마케팅 컨설턴트인 리치 에이블씨는 "이번 연구는 전자담배 기기 자체가 안전하지 않음을 나타내는 또 다른 증거"라며 "식품의약청(FDA)은 전자담배 내부 부속에 대한 판매 기준을 강화해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