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67.3°

2018.09.24(MON)

Follow Us

"위안부는 한국 포주들이 고용했다" 친일본 성향 '미국인 역사학자'

정구현 기자
정구현 기자

[시카고 중앙일보] 발행 2018/02/28 미주판 3면 기사입력 2018/02/27 15:22

제이슨 모건 교수 기고문 망언
"양반제도 아래 여성 사고판 나라"

역사학자 제이슨 모건 조교수가 "위안부는 한국 포주들이 고용했다"는 기고문을 게재한 안보전문 매체 웹사이트. [태스크앤퍼포스 캡쳐]

역사학자 제이슨 모건 조교수가 "위안부는 한국 포주들이 고용했다"는 기고문을 게재한 안보전문 매체 웹사이트. [태스크앤퍼포스 캡쳐]

"일본 정부는 끝도 없이 사과했다"
강제납치·위안부 숫자 근거 없다

일본은 성폭행 막으려 위안소 세워
한국은 베트남전서 야만적 성폭행


미국인 역사학자가 "위안부는 한국의 매춘 포주들이 고용한 여성"이라고 미국 안보전문 매체를 통해 주장했다. 또 일본은 위안부 제도로 전시 성폭행을 막기 위해 분투했지만 한국은 베트남전 당시 야만적인 강간과 살상행위를 벌였다고도 주장했다.

'태스크앤퍼포스(Task&Purpose)'는 지난 12일 '한국 위안부에 대해 당신은 많은 부분을 잘못 알고 있다'는 제목 아래 일본 레이타쿠대학 제이슨 모건 조교수의 기고문을 게재했다.

모건 조교수는 기고문 서두에서 "일본은 위안부 문제에 대해 끝도 없이(endless) 사과했다"며 "한국은 위안부를 이슈화해 외교적 큰 성공(slam dunk)을 거둔 것으로 보이지만 이 문제를 압박할수록 더 불리해진다"고 썼다.

그 근거로 위안부 피해의 핵심 주장들이 사실이 아니라고 주장했다. 그는 "(일본에 의한)'조직적인 강제 납치(systematized forced abduction)'는 없었다"면서 "위안부 여성이 20만 명에 달한다는 증거 역시 어디에도 없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현재까지 위안부에 대해 알려진 많은 부분이 일명 '요시다 증언'에 근거한 '환상(fantasy)'이라고 썼다. 요시다 증언이란 1982년 요시다 세이지(2000년 사망)가 아사히신문과 한 인터뷰 내용이다. 그는 일제강점기 당시 자신이 군부대를 이끌고 제주도에서 200여 명의 여성을 강제 징병해 위안부로 삼았다고 진술했다. 그러나 이는 제주도 자체조사로 허위로 밝혀졌고, 본인도 후에 거짓 증언임을 인정했다.

모건 조교수의 주장은 요시다 증언이 가짜이므로 다른 위안부 증언도 허구라는 논리다. 이는 요시다 증언을 문제삼아 위안부에 대한 본질을 흐리려는 일본 정부의 입장과 같다.

모건 조교수는 "현재 위안부 옹호세력들은 요시다 증언을 재활용하고 있다"며 "유엔의 '쿠마라스와미 보고서'도 요시다 주장의 재탕(rehashing)"이라고도 주장했다.

쿠마라스와미 보고서는 위안부 문제에 대한 국제사회의 기준이 확립된 근거가 된 보고서다. 1996년 경제사회이사회 산하 인권위원회 특별보고관이었던 라디카 쿠마라스와미가 작성한 첫 위안부 조사결과로 "위안부는 국제인권기구 기준상 분명한 성노예며 일본 정부가 법적 책임을 지고 피해자들에게 배상해야 한다"는 내용이 담겨있다.

유엔이 일본 책임을 요구한데 대해 모건 조교수는 '전쟁과 매춘의 불가분의 관계'를 내세워 위안부 문제를 정당화했다.

그는 "1·2차 세계대전 당시 매춘부들이 항상 군대를 따라다녔다"며 "세계 어느 나라도 떳떳할 수 없다"고 했다.

그러면서 전시 성폭행 '가해자'의 예로 하와이에 사창가를 운영한 미군과 베트남 전에 참전한 한국군을 들었다. 특히 한국군이 야만적인 성폭행을 저질렀고, 한국 군인과 베트남 여성들 사이에서 태어난 '라이따이한'들이 그 증거라고 했다.

모건 조교수는 "이에 반해 일본은 위안소를 차려 군사들의 성폭행과 성병 확산을 예방하고 '군사기밀' 누설을 막기 위해 분투했다(strove)"고 주장했다.

그는 "한국에서 위안부는 매춘 포주들이 모집했다"면서 "당시 양반제도 아래 수세기에 걸쳐 어린 소녀들을 사고팔아 온 한국에서 위안부 모집은 수월했다"고 적었다.

그는 오히려 일본 여성을 전시 성폭행 피해자로 서술했다. "제 2차 세계대전 당시 소련연합군은 만주에서 성범죄의 광란을 저질렀고, 이 때문에 셀 수 없는 일본 여성들이 자살했다"고 했다.

모건 조교수는 해방 이후에도 위안부 제도는 한국 정부의 지원 아래 미군을 위해 계속됐다고 했다. 그는 "1977년 박정희 전 대통령이 '양공주(Western princess)'들이 있는 '기지촌(camptown)' 정화운동을 한 이유가 주한 미군으로부터 달러를 벌기 위해서였다"고 했다. 그는 "위안부 문제는 미일 외교 관계를 약화시킬 수 있는 중국의 비밀병기"라면서 "한국이 위안부 문제 압박을 중단해야 하는 이유"라고 주장했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