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78.8°

2018.11.15(THU)

Follow Us

홈리스 전용 주택 건설 LA한인타운도 예외없다

[LA중앙일보] 발행 2018/03/21 미주판 3면 기사입력 2018/03/20 21:51

20일 LA시의회 결의안 채택
지역구당 최소 222개씩 건설

최근 수년간 급증하고 있는 노숙자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LA시의원들이 단합했다.

20일 LA시의회는 2020년 7월1일까지 15개 시의원 지역구당 최소 222개의 홈리스 전용 거주 유닛을 세우는 결의안을 채택했다. LA한인타운내 노숙자 인구가 상대적으로 많다는 점을 감안하면 타운내에도 홈리스 전용 주거지가 세워질 전망이다.

이날 결의안은 조례안이 아니어서 법적 구속력은 없지만 지역구를 초월해 시의원들이 하나로 뭉쳤다는데 의미가 있다.

홈리스 거주지원 비영리단체인 'LA패밀리하우징'의 스태파니 클래스키-게이머 회장은 이날 시의회에서 "향후 시의원들의 '정치적 의지'가 가장 큰 걸림돌이 될 것"이라고 결의안의 실행을 주문했다. 시의원들이 결의안을 채택한 배경은 이른바 '님비(NIMBY·Not In My Backyard) 현상' 때문이다.

2016년 11월 선거에서 LA유권자들은 노숙자 주거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12억달러 공채발행안을 압도적으로 지지했다.

하지만 실제 노숙자 주택 건설 후보지로는 빈곤층과 소수계 거주지가 주로 거론되고 있는 실정이다. 부유층이 사는 지역 주민들은 노숙자 주택 건설이 세워지면 치안이 불안해지고 주택가격이 떨어질 것을 우려해 크게 반발하고 있다.

길 세디요 시의원은 "문제는 '내 뒷마당에서는 안된다'는 지역 이기주의"라며 "누구나 노숙자 문제 해결을 원하지만 본인이 사는 지역이 거론되면 들고일어나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특정 지역에 노숙자 전용주택 건축 신청시 관련 예산을 얻기 위해서는 반드시 해당 지역구 시의원의 찬성 서한을 받아야만 한다. 이날 결의안은 설사 지역구 주민들이 반발하더라도 설득해 건축에 찬성하겠다는 의지의 표명이다.

만약 결의안이 실행된다면 앞으로 2년안에 시내 최소 3300개의 노숙자 전용주거 유닛이 세워지게 된다. LA시의 최종 목표인 1만 유닛 건설의 1/3 정도를 달성하게 되는 셈이다.

관련기사 LA 한인타운 한복판에 홈리스 셸터 설치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