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Mostly Cloudy
65.6°

2018.09.21(FRI)

Follow Us

"대기업에서 후원 안받고 진보적 의제 추진하겠다"

[LA중앙일보] 발행 2018/04/24 미주판 4면 기사입력 2018/04/23 19:38

피터 최 가주상원의원 후보
23일 출정식 겸한 출마 선언

피터 최 가주상원후보가 한인타운에서 출정식을 하고 본격적인 선거운동에 나섰다. 왼쪽부터 그레이스 유 변호사, 최광철 미주민주참여포럼(KAPAC) 대표, 피터 최 후보, 민병수 변호사, 조슈아 윤 아시안발달장애인서비스(ARH) 이사장.

피터 최 가주상원후보가 한인타운에서 출정식을 하고 본격적인 선거운동에 나섰다. 왼쪽부터 그레이스 유 변호사, 최광철 미주민주참여포럼(KAPAC) 대표, 피터 최 후보, 민병수 변호사, 조슈아 윤 아시안발달장애인서비스(ARH) 이사장.

가주 상원에 출마한 피터 최 민주당 후보가 '한인사회의 가장 큰 목소리'를 자처하며 선거운동의 시작을 알렸다.

최 후보는 23일 한인타운에 위치한 그레이스 유 변호사 사무실에서 선거운동 출정식을 했다. 그레이스 유 변호사와 최광철 미주민주참여포럼(KAPAC) 대표 한인사회의 대표적 올드타이머 민병수 변호사 조슈아 윤 아시안발달장애인서비스(ARH) 이사장이 함께했다.

최 후보는 "거대기업에 후원을 받지 않고 헬스케어와 같이 진보적인 의제를 추진할 수 있는 후보가 될 것"이라며 "K-팝을 비롯한 대중문화에서의 한국계의 활약은 눈부시지만 정계 진출은 부족하다"라고 말했다. 그는 전미 50개 주 상원에 한인의원은 단 한 명도 없다는 사실을 덧붙였다.

최 후보는 하버드 대학을 졸업하고 할리우드에서 배우 및 조감독으로 활동하다 2002년 실버레이크에서 스몰 비즈니스 오너가 되면서부터 지역사회의 일에 힘써왔다. 실버레이크 상공회의소 회장을 역임했으며 현재는 템플시티 상공회의소 회장이다. 하버드 대학 2학년 시절 제리 브라운 당시 대통령 후보의 선거운동에 자원봉사로 참여하면서부터 정치에도 깊은 관심을 가져왔다.

24지구는 코리아타운을 비롯해 리틀 도쿄 차이나타운 등을 포함하고 있어 아시아계 인구가 많은 편이다. 이 외에도 이글락과 실버레이크 보일하이츠 등과 LA 동부지역도 24지구다. LA카운티 인구의 9.5%가 24지구에 거주한다. 최 후보는 24지구에서 2014년 케빈 드 레옹 상원의장에게 출사표를 던졌다 낙선한 바 있다.

24지구에는 마리아 두라조 후보가 출마해 민주당 후보끼리 양자대결을 벌일 전망이다.

관련기사 내년 연방 하원 상원 선거 공화 민주당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