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53°

2018.11.12(MON)

Follow Us

USC 첫 우승하며 '한풀이'

[LA중앙일보] 발행 2018/05/02 스포츠 1면 기사입력 2018/05/01 20:54

1회부터 참가 준우승 2회에 그쳐
주 3회 연습하며 우승의지 불태워

우승을 차지한 USC팀이 우승컵을 들고 기뻐하고 있다. 왼쪽부터 브라이언 송, 김 용, 표 영, 한승훈 선수. [남가주 사진작가 협회]

우승을 차지한 USC팀이 우승컵을 들고 기뻐하고 있다. 왼쪽부터 브라이언 송, 김 용, 표 영, 한승훈 선수. [남가주 사진작가 협회]

1회 때부터 꾸준히 참가하며 준우승 2회에 그쳤던 USC팀이 29년만에 첫 우승을 차지하면서 '한풀이'를 했다.

USC 한인동문 골프클럽의 회장이자 동창회 골프챔피언십의 출전팀의 김용 감독은 4년만의 쾌거라고 말했다. 2015년 클럽에서 두각을 나타낸 브라이언 송 선수와 한승훈 선수 등 '젊은 피'를 수혈해서 새롭게 팀을 꾸렸지만 번번이 우승 문턱에서 좌절했기 때문이다. 특히나 송 선수는 연습에서 뛰어난 실력을 보이지만 대회에서는 긴장 때문에 경기를 망치는 일이 많아 속을 태웠다.관계기사 2·3면>

하지만 올해는 기대에 부응하듯이 최고의 성적을 올리면서 USC를 우승으로 이끌었다. 김 감독은 "과거 1997년과 2012년에도 준우승을 차지하면서 항상 아쉬움이 있었다"며 "1회 때부터 꾸준하게 출전해왔는데 29회 째에 차지한 우승이 값지다"며 사상 최초로 우승한 소감을 밝혔다.

우승의 비결은 꾸준한 연습. USC팀은 일주일에 3번 정도 만나 연습을 하는 등 우승을 향한 의지를 불태웠다. 그리고 올해 연습이 결실을 맺었다.

USC팀은 서울고B팀과 241타로 같은 타를 기록했으나 규칙에 따라 백라인에서 더 성적이 좋은 팀이 우승을 거머쥐었다. 우승경쟁이 얼마나 치열했는지 알 수 있는 대목이다.

김 감독은 "생각지도 못했지만 우승을 해서 기쁨을 이루 말할 수 없다"며 기세를 몰아 앞으로도 좋은 성적을 거두고 싶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중앙일보 동창회 골프챔피언십 출사표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