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78.8°

2018.09.21(FRI)

Follow Us

트럼프 당선 충격 오바마 "우리가 너무 나간 것 같다"

[LA중앙일보] 발행 2018/06/01 미주판 12면 기사입력 2018/05/31 18:26

측근 로즈 전 NSC 부보좌관
출간 예정 회고록 통해 공개
시대 앞서 당선됐나 회의도

2016년 대선에서 승리한 후 백악관을 방문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당선자와 버락 오바마 당시 대통령이 악수하고 있다. [AP]

2016년 대선에서 승리한 후 백악관을 방문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당선자와 버락 오바마 당시 대통령이 악수하고 있다. [AP]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이 2016년 대선에서 예상과 전혀 달리 공화당의 도널드 트럼프 후보가 당선된 후 크게 당혹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오바마 행정부에서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부보좌관을 지낸 측근 벤 로즈는 다음 주 출간 예정인 회고록 '있는 그대로의 세계'(The World as It is)에서 2016년 대선 이후 오바마 전 대통령이 받은 충격을 소개하면서 오바마 전 대통령이 자신이 시대를 앞서 너무 일찍 당선된 것은 아닌지 회의마저 느꼈다고 전했다.

뉴욕타임스가 30일 발췌해 보도한 회고록에 따르면, 민주당 힐러리 클린턴 후보의 당선을 확신했던 오바마 전 대통령은 대선 이후 몇 주 동안 때로는 분노를 표출하기도 했고 때로는 보다 긴 관점에서 상황을 바라보며 여러 단계의 감정적 과정을 거쳤다고 한다.

대선 패배 직후 페루를 방문한 오바마 전 대통령은 수도 리마를 달리던 대통령 전용 리무진 승용차 안에서 보좌관들에게 "만약 우리가 틀렸다면?"이라고 자문했고 "우리가 너무 나간 게 아닌가? 사람들은 아마도 자신의 집단에 머물기를 원하는데…"라며 보좌관들에게 반문했다고 로즈는 전했다.

당시 오바마 전 대통령은 진보주의자들은 국민이 느끼는 정체성이 얼마나 중요한지를 잊어버렸고 공허한 글로벌리즘을 부추겨 많은 사람들에게 뒤처진 것 처럼 느끼게 했다고 주장하는 칼럼을 읽고 있었다.

로즈는 또 오바마 전 대통령이 "가끔 내가 10년에서 20년 정도 일찍 당선된 것이 아닌지 의아해 한다"며 자신이 미국 최초의 흑인 대통령으로 당선된 것에 대한 확신도 흔들렸다고 전했다.

로즈 보좌관은 오바마 전 대통령이 트럼프 당선 후 세계 다른 지도자들과 나눈 대화도 소개했다. 오바마 전 대통령은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에게는 '자유주의 가치'에 대한 명시적 수호자가 돼줄 것을 당부했고 오바마 전 대통령과 각별한 관계를 유지해온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는 트럼프에 맞서기 위해서라도 자신이 (총리직) 4선에 나서야 할 것 같다며 오바마 전 대통령을 위로했다.

사실 트럼프가 승리한 요인 중 하나로 지적된 것이 오바마 정권에서 지나치게 강요된 '정치적 올바름'에 대한 일반 국민들의 반감이었고 트럼프는 '정치적 올바름'을 대놓고 깨버리는 것으로 캠페인을 시작했다.

크리스마스를 해피 할러데이가 아니라 메리 크리스마스로 부를 수 있게 하겠다거나 불법이민을 막기 위해 국경에 장벽을 세우겠다는 트럼프의 공약은 사실 보수주의자들이 공개적으로 말은 못했어도 내심 바라고 있는 것들이었다. 그런 만큼 오바마 전 대통령의 "우리가 너무 나간 것이 아닌가?"하는 반성은 2020년 대선에서 민주당이 진지하게 고민해봐야할 대목이라는 지적이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