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65.5°

2018.09.19(WED)

Follow Us

'반환경' 앞장 환경청장, 잇단 부정청탁 결국 사임

[LA중앙일보] 발행 2018/07/06 미주판 12면 기사입력 2018/07/05 19:11

트럼프, 프루잇 사직서 수용
청장 대행도 로비스트 출신

보수 언론조차 윤리 문제가 지나치다며 해고해야 한다고 주장해온 스콧 프루잇 환경보호청장(사진)이 5일 결국 사임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에 "스콧 프루잇 청장의 사직서를 받아들였다"며 "스콧은 훌륭하게 업무를 했다. 그것에 대해 항상 감사하겠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어 "상원에서 인준을 받은 앤드루 휠러 부청장이 오는 9일부터 청장 대행을 맡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프루잇은 지난해 취임 초부터 지금까지 끊임없이 윤리 위반 논란에 시달렸다. 가장 최근인 지난 2일에는 그가 정책비서에게 자신의 아내가 최소 20만 달러의 월급을 받을 수 있는 일자리를 얻게 도와달라고 요청했다는 폭로가 나왔다.

이같은 사실을 폭로한 워싱턴포스트는 지난 6월에는 프루잇 청장이 치킨 패스트푸드 브랜드 칙필레의 댄 캐시 최고경영자에게 역시 아내에게 가맹점을 내어달라는 요구를 했다고 보도했는데 기업에 부정청탁을 한 것이 잇따라 전해지자 그를 감쌌던 트럼프 대통령의 신뢰에도 금이 가기 시작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오클라호마주 검찰총장으로 있으면서 버락 오바마 행정부의 환경정책에 반대하는 소송을 주도했던 프루잇은 환경규제 정책들을 무력화하라는 임무를 부여받고 트럼프 정부의 환경보호청장이 됐다.

그러나 로비스트가 제공한 10만 달러로 모로코 여행을 다녀오고, 로비스트 부부가 운영하는 콘도를 헐값에 임대해 공무원 윤리 위반 논란이 일고 의회의 승인 없이 자신의 집무실에 4만3000달러를 들여 방음장치가 돼 있는 전화부스를 설치해 세금을 불법사용했다는 비난을 받았다.

지난해 6월 트럼프 대통령의 오하이오주 신시내티 일정에 참석하기 위해 군용기를 이용한 것을 비롯해 4차례 이상 관용기를 탄 것으로 드러나 감찰을 받기도 했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