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Overcast
66.7°

2018.09.20(THU)

Follow Us

"이걸 먹으라고?"…기내식에 화난 아시아나 비즈니스 승객

[LA중앙일보] 발행 2018/07/20 경제 3면 기사입력 2018/07/20 00:04

쌈밥을 주문했더니
문드러진 오이·마른 당근…
너무 형편없어 못먹어
아시아나 "보상방안 발표"

아시아나항공이 지난 17일 LA 귀국편 비즈니스석 고객에 제공한 기내식, 불고기 쌈밤.

아시아나항공이 지난 17일 LA 귀국편 비즈니스석 고객에 제공한 기내식, 불고기 쌈밤.

아시아나항공의 '기내식 사태'가 발생 보름이 훨씬 지나도록 아직 해결되지 않고 있다.

아시아나항공 측에서는 장거리 노선 위주로 신속히 문제를 해결했고 최근에는 거의 정상화됐다고 밝히고 있지만 '식사의 질'에 대한 승객들의 불만은 여전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17일 인천공항을 출발해 LA로 오는 아시아나항공 비즈니스석을 이용했던 조모씨는 "기내식이 여전히 엉망이었다"며 본지에 알려왔다.

조씨는 "쌈밤을 주문했는데, 도저히 먹기 힘든 정도였다. 아내도 똑같은 것을 시켰는데 마찬가지였다"며 "상추와 오이, 당근이 담긴 패키지를 풀었을 때, 오이는 문드러져 있었고, 당근은 바짝 말라있었다. 불고기도 형편없어 결국 먹지 못했다"고 전했다.

이어 조씨는 "어떻게 비즈니스 승객에게 그런 음식을 서비스할 수 있는지 항공사의 경영방침이 의심스러웠다"며 "그런 음식을 서비스해야 하는 승무원들도 힘들 것 같아 당시엔 아무 말도 하지 않았지만 정말 화가났다"고 덧붙였다.

최근 아시아나항공의 기내식 문제로 인한 지연 출·도착, 기체결함 지연운항 등으로 피해를 본 한인들은 아직 이와 관련된 보상 계획 발표 등이 없다며 분통을 터트리고 있다.

일부 승객은 "탑승 때부터 승무원을 통해 사과와 보상 내용 등에 대한 설명을 해야 하는 것 아니냐"며 "어물쩍 넘기려는 속셈"이라고 비판하기도 했다.

이에 대해 아시아나항공 미주본부 측은 "기내식이 일부 예전과 다르게 빠지거나 추가되는 등 변화가 있는 것으로 안다"며 "혹시라도, 음식이 잘 못 서비스됐다거나 문제가 있으면 승무원을 통해 추가 제공이나 교환을 요구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미주본부 측은 "기체결함으로 인한 지연운항과 기내식 사태로 한인 고객들에 불편을 끼쳐 죄송하다"며 "기체결함 지연사태는 18일 오후부터 모두 정상화됐으며, 본사에서 기내식 문제를 포함해 그동안 사태에 따른 보상 정책을 조만간 발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아시아나항공 관련 뉴스 모음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