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67.3°

2018.09.24(MON)

Follow Us

"저 어디가 아프냐면요…" 의사가 듣는 시간 '11초'

[LA중앙일보] 발행 2018/07/21 미주판 3면 기사입력 2018/07/20 19:44

플로리다대 연구팀 조사
6초 지나면 말 끊고 진찰

환자가 자신이 병원을 방문한 이유를 의사에게 설명하는 시간이 평균 11초 정도밖에 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19일 사이언스데일리는 환자가 방문 이유에 대해 11초 정도 이야기하면 의사가 말을 끊고 있으며 의사 3명 가운데 단 1명 만이 환자가 자신의 상태에 대해 충분히 설명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는 것으로 조사됐다고 보도했다.

이번 조사를 주도한 플로리다대학교 게인스빌 캠퍼스의 나이키 싱 오스피나 박사는 상담을 서둘러야 한다는 압박은 주치의보다 전문의에게 더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오스피나 박사는 이번 조사가 의사와 환자가 진료실에서 만났을 때 어떻게 대화가 시작되고, 환자는 자신이 말할 요점을 제대로 전달하고 있는지 등을 살펴보는 데 주안점을 뒀다고 말했다.

조사는 모두 112명의 환자와 담당 의사 사이에 진행된 상담의 초기 몇 분 동안을 분석했다. 녹화된 동영상을 보면 의사는 환자가 들어오면 "안녕하십니까? (How are you?)"나 "어떻게 도와드릴까요? (What can I do for you?)"와 같은 질문으로 시작하는 경우가 많았다.

약 3명 가운데 1명 꼴인 36%는 환자가 먼저 자신의 방문 이유나 몸 상태를 설명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하지만, 이들 조차도 여전히 매 10회 중 7번은 방해받고 있으며 이는 말을 시작한 지 평균 11초 안에 발생했다. 환자가 말을 시작한 지 6초 안에는 방해받지 않는 것으로 조사됐다.

주치의는 전문의보다 환자의 말을 끊는 경우가 덜하고 더 많은 시간을 할애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오스피나 박사는 이 같은 결과에 대해 전문의의 경우 환자가 주치의를 통해 왜 자신을 찾아왔는지를 이미 알고 있기 때문에 도입부를 건너뛰는 경우가 많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했다.

오스피나 박사는 "그러나 특정한 문제가 우려돼 전문의를 방문했을 때조차 왜 환자가 약속을 잡았으며 구체적으로 자신의 몸 상태와 관련해 어떤 점이 걱정되는지를 이해하는 것은 아주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오스피나 박사는 "만약 의사가 환자의 입장에서 더 잘 이해하기 위해 그의 말을 끊는다면 이 같은 방해는 오히려 환자에게 도움을 주는 결과를 가져올 수도 있다"고 말했다.

오스피나 박사는 "우리는 아직도 환자 중심적인 진료와 거리가 멀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말했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