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68.6°

2018.09.25(TUE)

Follow Us

뉴섬 후보 지지율 절반 넘었다…11월 본선 앞둔 두 후보

[LA중앙일보] 발행 2018/07/27 미주판 6면 기사입력 2018/07/26 19:06

공공정책연구소 여론조사
55%…콕스에 24%p 앞서

개빈 뉴섬(좌), 존 콕스(우)

개빈 뉴섬(좌), 존 콕스(우)

캘리포니아 주지사 선거에 나선 개빈 뉴섬 현 부지사가 여유있게 우위를 보이고 있다.

가주공공정책연구소가 최근 실시한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뉴섬 부지사에게 투표하겠다는 응답자는 55%를 기록한 반면 랜초 샌타페의 거부인 존 콕스 후보를 지지하겠다는 응답자는 31%였다. 응답자의 5%는 주지사 선거에 투표하지 않을 계획이라고 밝혔다. 또 아직 누구에게 투표할지 모르겠다는 부동층은 9%를 기록했다.

뉴섬 후보와 콕스 후보는 각각 민주당과 공화당 유권자로부터 모두 80%를 훨씬 넘는 압도적인 지지를 받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결과는 콕스 후보에게는 불리한 소식으로 해석되고 있다. 캘리포니아 유권자 가운데 민주당 지지자가 공화당 지지자보다 19%포인트 정도 더 많고 각 정당 지지자가 마음을 바꿀 가능성은 거의 없기 때문에 특별한 변수가 발생하지 않는 한 이번 여론조사 결과가 11월 선거에 그대로 반영될 가능성이 크다는 것이 정치 전문가들의 견해다.

지지 정당이 없다고 답한 무당파 유권자의 경우 41%가 뉴섬을, 33%가 콕스를 지지했다는 사실도 콕스 후보에게는 불리한 결과다.

뉴섬은 인종이나 민족, 수입, 교육, 성별 등 거의 모든 부문의 지지율 비교에서 콕스 후보를 앞서고 있다. 콕스 후보는 리버사이드와 샌버나디노 카운티를 포함하는 인랜드 엠파이어 지역에서 강세를 보였다. 뉴섬은 인구가 밀집된 LA카운티와 샌프란시스코 베이 지역에서 큰 격차로 앞섰다.

이번 여론조사에 참여한 유권자의 87%는 환경 문제에 대한 주지사 후보들의 입장과 정책을 투표에 있어 중요한 판단의 근거로 삼겠다고 답했다. 이들은 최우선 환경 문제로 상수도 공급과 가뭄대책을 꼽았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