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76.2°

2018.09.20(THU)

Follow Us

'한인 블랙리스트'는 사실…가세티 LA시장실 "사과"

[LA중앙일보] 발행 2018/07/27 미주판 3면 기사입력 2018/07/26 23:33

WCC측 정보공개청구서 확인
시장 실보좌관들 이메일에서
한인 3명 출입금지 명단 포함
본지에 '처리 방식 후회' 밝혀

에릭 가세티 LA시장실이 한인 블랙리스트 작성 의혹을 사실상 인정하고, 노숙자 문제해결 워크숍 당시 한인 참석만 막은 사실에 대해 사과했다.

26일 에릭 가세티 LA시장실은 본지가 지난 20일 시장실이 윌셔커뮤니티연합(WCC)에 공개한 정보공개청구 공개자료를 토대로 한인 블랙리스트 작성 이유를 재차 확인하자 "우리는 그 사안을 다룬 방식에 대해 사과하고 후회한다(We apologize and regret how this was handled)"고 밝혔다.

또 에릭 가세티 애나 바 언론담당관은 이메일 답변에서 "향후 대중 참여가 가능한 공개행사 참석 기회를 제공하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한인 블랙리스트 작성 의혹은 논란이 된 지 50일 만에 실체가 확인된 셈이다.

블랙리스트 논란은 지난 6월 5일과 11일 LA시장실 공공참여부서(public engagement)가 개최한 '노숙자 해결책 마련 워크숍(Homeless Solutions Workshop)'에서 비롯됐다.

당시 시장실 로고가 박힌 공고문은 "커뮤니티 대변인, 대중(congregants), 지역 대표들과 함께 노숙자 해결책을 찾기 위해 워크숍을 개최한다"고 명시했고, 워크숍에 참석하기 원하는 주민들은 담당 보좌관 대니얼 탐에게 '예약(RSVP)'하라고 알렸다. 시장실이 나중에 주장한 '초청자로 제한' 안내는 공고문에 없었다.

하지만 6월 5일 당일 시장실 측은 사전 예약한 한인 3명에게 전화를 걸어 "초청자만 워크숍에 참석할 수 있다(Invitation only)"고 통보했다. 행사장 입구에서는 한인 예약자에게 한인 이름이 적힌 명단을 보여주며 출입을 막았다.

당시 애나 바 언론담당관은 본지에 "시장실팀은 유대인연맹의 후원을 받아 웨스트LA 종교계 리더들에게 시장의 노숙자 해결 전략을 교육하기 위해 미팅을 열었다"면서 "초청자만을 대상으로 했고 11일 미팅도 웨스트LA 특정 주민만 초청한다"고 해명한 바 있다.

블랙리스트의 존재는 WCC가 정보공개청구법에 따라 시장실에 요청해 받은 520여 페이지에 달하는 이메일 등 자료를 통해 확인됐다.

자료에 따르면 관련 행사를 준비한 시장실 보좌관들은 워크숍 시작 직전 한인 박모 보좌관 등에게 한인 예약자 이름을 명시해 신원확인을 시작했다. 특히 예약담당자 대니얼 탐 보좌관은 6월 5일 오후 4시56분 유대인연맹LA 건물 관리자 측에 '이모씨, 주모씨, 허모씨' 이름이 적힌 출입금지 명단 이메일을 보냈다.

WCC 정찬용 회장은 "시장실에서 행사 직전 한인 이름만 명시해서 누구인지 확인한 뒤 세 명의 참석을 막았던 것"이라며 "불행한 일이다. 차기 대선을 꿈꾼다는 LA시장이 특정 집단이나 인종을 배제한 것은 심각한 문제"라고 말했다.

WCC는 시장실 공개자료를 좀 더 자세히 검토한 뒤 공식 대응할 계획이다.

관련기사 LA 시의원 데이비드 류- 가세티 뉴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