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Partly Cloudy
65.2°

2018.09.25(TUE)

Follow Us

가주민 10명 중 4명 "너무 가난해"

[LA중앙일보] 발행 2018/07/30 미주판 3면 기사입력 2018/07/29 20:39

중졸 이하 성인 빈곤율 4배
아동 46% 빈민 상태 심각

미국 경제가 최고의 호황을 누리고 있지만 가주민 10명 중 4명은 빈민층인 것으로 나타났다.

LA타임스는 많은 억만장자를 보유한 주 중의 하나인 가주의 주민 40%가 빈곤선에 근접할 정도로 최저소득층이라고 29일 보도했다. 또 눈에 잘 띄지 않는 주의 시골 지역은 가주 경제 성장 혜택을 누리지 못했다고 덧붙였다.

가주공공정책연구소(PPIC)의 최근 보고서에 의하면 특히 빈민 대상자의 대부분이 성인이 아닌 아동으로 밝혀져 충격을 더하고 있다.

카운티별로 보면 LA와 샌타크루즈 카운티가 빈곤율이 24%에 달해 가장 높은 지역으로 나타났다. 샌타바버라와 샌프란시스코 카운티의 빈곤율도 이들 카운티보다 약간 나은 수준에 불과하다고 LA타임스는 전했다. LA카운티의 경우 4인 가족을 기준으로 연소득이 2만8000달러 미만인 가구는 3분의 1에 달한다.

또 빈민층의 53% 정도가 라틴계 남성, 여성, 아동으로 나타났으며 고등학교를 졸업하지 못한 성인의 빈곤율은 그렇지 않은 성인보다 4배나 높아서 교육수준이 소득에 미치는 영향이 매우 크다는 게 다시 한번 확인됐다.

가주의 아동 빈곤율은 심각한 상황이다. 2016년 조사시 가주 아동의 절반에 가까운 46%가 가난하거나 빈곤 문턱에 놓여 있었다.

가주 정부의 푸드스탬프인 캘프레시(CalFresh)와 연방과 가주 정부의 저소득층 세제 혜택인 근로소득세금크레딧(EITC) 덕에 그나마 빈곤율이 이 수준을 유지하는 것이라는 게 보고서의 진단이다, 만약 이런 복지 및 세제 지원이 없다면 센트럴밸리와 인랜드 엠파이어 지역의 빈곤율이 급등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한편 이번 보고서는 가주 상하원 지역구 120개와 연방 상원 53개 지역구의 빈곤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