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9.0°

2019.10.15(Tue)

시범경기부터 스포츠 베팅 OK

[LA중앙일보] 발행 2019/02/27 스포츠 1면 기사입력 2019/02/26 20:08

라스베이거스, MLB 사무국 금지 요청 '퇴짜'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의 사우스 포인트 호텔에 모인 고객들이 대형 스크린을 통해 제공되는 메이저리그 야구 경기와 정보를 바탕으로 베팅하고 있다. [AP]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의 사우스 포인트 호텔에 모인 고객들이 대형 스크린을 통해 제공되는 메이저리그 야구 경기와 정보를 바탕으로 베팅하고 있다. [AP]

메이저리그(MLB) 선수들이 정규시즌 개막을 앞두고 페이스를 끌어올리는 과정인 시범경기가 스포츠 도박의 대상으로 포함됐다.

라스베이거스가 속한 네바다주 도박통제위원회.NGC)는 26일 "시범경기 베팅을 막아달라"는 MLB 사무국의 요청을 거부했다. ESPN 보도에 따르면 MLB 사무국은 최근 "네바다주 스포츠 베팅 목록에서 MLB 시범경기를 제외해달라"는 내용의 서한을 NGC에 보냈다.

NGC는 그러나 "스포츠 도박을 규제해 온 우리의 역사와 경험에 근거해 자격을 지닌 업체가 MLB 시범경기 베팅을 하지 못하도록 금지하지 않을 것"이라며 요청을 거절했다.

이어 "MLB 사무국과 우리는 승부 조작에 맞서 싸우고 스포츠의 진실성을 지켜야 하는 공동의 목표가 있다"며 "함께 협력할수 있는 길을 찾아보자"고 덧붙였다. 네바다와 뉴저지주 도박 업체는 이미 27일 시범경기 예상 베팅표를 고객들을 대상으로 게재했다.

연방대법원은 지난해 5월 "스포츠 도박 허용 여부는 각 주의 재량으로 판단하라"며 사실상 미국내 전면 허용이란 역사적인 판결을 내렸다. 빗장이 풀림에 따라 이전에 스포츠 베팅을 합법화한 네바다ㆍ델라웨어ㆍ몬태나ㆍ오리건 등 4개주에 이어 다른 곳들도 스포츠 베팅 입법 작업을 벌이고 있다.

연간 1500억달러에 이를 것으로 추정되는 미국의 스포츠 베팅 시장은 황금알을 낳는 거위로 각 주정부는 합법화에 따른 추가 세금 징수로 재정 확충에 큰 도움을 얻을 태세다.

MLB 사무국 역시 수익 증대 차원에서 지난해말 엔터테인먼트.카지노 회사인 MGM 리조트와 장기 업무 협약을 맺으며 거의 매일 벌어지는 메이저리그 경기에 베팅할수 있는 토대를 마련했다.

ESPN은 "현재 8개주에서 합법적인 스포츠 베팅이 이뤄지고 있으며 아칸소.뉴욕주는 베팅 합법 입법안을 가결했다"고 전했다. 또 28개주는 올해안에 입법안을 주 의회에 상정할 예정이다.

한편 MLB 사무국은 "승패에 연연하지 않고 선수들이 최상의 기량을 발휘할수 없는 시범경기는 경기의 진실성을 해칠 위험성이 높다"며 "네바다주외 다른 주에서의 도박은 그런 위험을 악화시킬수 있다"며 시범경기부터의 베팅을 반대해 왔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