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80.0°

2019.07.16(Tue)

'명인열전' 마스터스 암표값 1만달러↑

[LA중앙일보] 발행 2019/03/02 스포츠 1면 기사입력 2019/03/01 20:07

4만명 후원자 가운데 결원 생겨야 합법 구매 가능

4대 메이저 이벤트 가운데 가장 큰 권위를 자랑하는 마스터스에서 최고의 티켓파워를 자랑하는 타이거 우즈(43)가 다음달 또다시 그린재킷을 입게 될지 주목되고 있다. [AP]

4대 메이저 이벤트 가운데 가장 큰 권위를 자랑하는 마스터스에서 최고의 티켓파워를 자랑하는 타이거 우즈(43)가 다음달 또다시 그린재킷을 입게 될지 주목되고 있다. [AP]

다음달 조지아주의 오거스타 내셔널 클럽에서 개막하는 '명인열전' 마스터스는 선수와 갤러리 모두에게 참여하기 가장 어려운 이벤트로 꼽힌다.

4대 메이저 가운데 가장 먼저 열리고, 출전자 수가 가장 적으며 유일하게 스폰서없이 늘 같은 장소에서만 열리는 마스터스는 대회를 주최하는 오거스타 클럽에서 공식적으로 판매하는 대회 입장권이 없다.

후원자인 '패트런'(patron) 시스템으로 운영되는 오거스타의 평생 관람권 소지자는 4만명으로 결원이 생겨야 추가 패트런이 임명된다. 결국 멤버가 사망해야만 가입 기회가 주어지는 셈이다.

물론 패트런말고도 마스터스를 관람하는 일이 불가능하진 않다. 개막이 다가오면 인터넷을 통해 암표가 마켓에 모습을 드러낸다. 그렇지만 티켓가격은 일반인의 상상을 뛰어넘는다.

주요 스포츠 티켓 온라인 판매 웹사이트인 '스텁허브'는 마스터스 4월1일 월요일 연습 라운드 관람권을 546달러에 판매하고 있다. 공식 연습 첫날인 월요일에는 대부분의 스타급 출전자가 코스를 방문하지 않는다는 사실을 고려한다면 엄청나게 비싼 가격이다.

100명도 채 되지않는 수퍼스타를 모두 구경할수 있는 4월3일 수요일 연습 라운드 관람권은 무려 1125달러로 프로풋볼(NFL) 결승인 수퍼보울과 맞먹는다. 게다가 정규 1~4라운드 입장권은 훨씬 더 비싸다.

목요일 1라운드는 2200달러이며 월~일요일 연습부터 공식 라운드를 모두 볼수있는 1주일치 입장권은 1인당 평균 1만1450달러를 내야한다.

더구나 마스터스 티켓은 돈만 낸다고 쉽게 손에 쥘수 있는 상황도 아니다. 스텁허브측은 "우리가 확보한 관람권은 50장 미만"이라며 "빨리 구입하지 않으면 매진될 것"이라고 큰소리를 쳤다.

다른 대회와는 달리 마스터스의 암표 구입은 위험 부담을 수반한다. 오거스타 조직위원회는 품위유지를 이유로 페트런이 티켓을 양도하거나 재판매하는 행위를 원칙적으로 금지하고 있다. 가능성은 높지 않지만 암표를 산 사실이 현장에서 적발되면 해당티켓이 무효처리 될수도 있다.
마스터스 개최지인 조지아주의 오거스타 코스의 작지만 고풍스런 클럽하우스 전경. [AP]

마스터스 개최지인 조지아주의 오거스타 코스의 작지만 고풍스런 클럽하우스 전경. [AP]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