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5.0°

2020.09.22(Tue)

랍스터 계절이 돌아왔다

[LA중앙일보] 발행 2020/06/01 경제 3면 기사입력 2020/05/31 17:12

한인마켓 메인산 인기
파운드당 11~16달러

한남체인 풀러턴점의 생선코너에서 판매되고 있는 랍스터. [한남체인 제공]

한남체인 풀러턴점의 생선코너에서 판매되고 있는 랍스터. [한남체인 제공]

본격적인 랍스터철이 시작되면서 한인마켓에도 랍스터가 풍년이다.

랍스터의 본고장 메인주를 비롯해 캐나다 노바스코샤산까지. 살이 통통하게 오른 랍스터가 손을 흔들며 자태를 뽐내고 있다. 현재 남가주 한인마켓에서는 랍스터를 파운드당 11~16달러에 구입할 수 있다.

일부 한인마켓에서는 랍스터 세일전을 진행 중이다. 한남체인 풀러턴·토런스·라팔마점에서는 랍스터를 파운드당 10.99달러에 판매하고 있다. 한남체인 김민기 부사장은 “원가에 가까운 가격에 판매 중”이라고 말했다. 이어 “메인주에서 공수해온 랍스터가 한인들 사이에서 큰 인기를 얻고 있다”고 말했다.

갤러리아마켓 올림픽점 생선부 관계자도 “최근 랍스타를 찾는 손님들이 많아졌다”며 랍스타 제철임을 인정했다.

메인주는 전국 랍스터 생산량의 90%이상을 차지하는 곳이다. 한국에서도 메인주 랍스터가 인기다. 기존 미국산 랍스터 최대 소비국이던 중국·홍콩·유럽을 제치고 한국은 세계 1위 소비국으로 자리하고 있다.

한 마켓 관계자는 “랍스터는 폐사율이 높아 원가에서 가격을 조금 올리는 것이 일반적이지만, 일부 마켓에서 현재 시즌 경쟁을 위해 원가 수준의 할인을 실시하고 있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